WFP “북 기아종식 목표로 식량안보 강화할 것”

앵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부터 향후 3년 간 시행할 대북 영양지원 전략계획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궁극적인 기아종식을 위해 영양 결핍, 재난 위험, 위기 대응 등의 분야를 중점 지원함으로써 식량안보를 강화한다는 취지입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13일 올해부터 2021년까지 향후 3년 간 시행할 대북 지원 전략 보고서(World Food Programme DPR Korea 2019-2021: Addressing Humanitarian Needs and Undernutrition, Reducing Disaster Risk and Responding to Crises)를 내놨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3년 간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영양지원은 기아종식을 목표로 북한 주민들의 식량안보를 강화하고 영양실조를 감소시키는 방향으로 이루어지게 됩니다.

먼저, 북한의 어린이, 임산부, 수유모, 결핵환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영양지원을 제공하고 지역별 식량 생산능력을 강화함으로써, 2025년까지 북한 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영양섭취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됩니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특히 농촌 지역 주민들이 국제사회의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영양 위기에 계속 처해있다며, 북한 내 5개 지역에서는 전체 주민들의 무려 40%가 심각한 만성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빈약한 영양섭취와 결핵 등 질병에 대한 취약성 간 상관관계가 북한 공중 보건에 큰 위험요소가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 기구는 향후 3년 동안 재난에 취약하고 식량공급이 불안정한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생계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재난 발생시에도 이들이 식량과 영양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재난상황에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조건없이 식량을 바로 제공함으로써 이들이 일년 내내 식량에 대한 접근성도 확보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번 대북지원 계획에는 약 1억 6천만 달러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이 보고서는 1995년부터 현재까지 북한에 460만 톤 규모의 식량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기구의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은 지난해 5월 북한을 방문하고, 1995년 처음 북한에 식량지원 활동을 시작하던 때보다는 북한의 식량사정이 많이 진전됐다고 평가하면서도 여전히 국제사회의 지원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