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운영진·이용자 공개’ 453만 동의…경찰, ‘갓갓’ IP 추적 / YTN

[앵커]
성 착취 영상물을 찍어 유포한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신상 공개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역대 최다 동의를 받은 가운데, 경찰이 내일 공개 여부를 결정합니다.

경찰은 최근 박사방 운영진과 이용자 등 모두 100여 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는데, n번방의 최초 개설자로 알려진 일명 ‘갓갓’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IP를 특정해 추적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기완 기자!

박사방 운영자 등 신상 공개를 요청하는 국민 청원이 220만 명을 넘어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미성년자를 성 착취하고 이렇게 찍은 영상물을 판매·유포한 이른바 ‘n번방’과 ‘박사방’ 운영진에 대한 신상 공개를 요구하는 청원이 오늘 오후 2시 기준으로 227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에서 역대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겁니다.

여기에 26만 명 정도로 알려진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도 공개하라는 청원에도 157만 명이 동의했습니다.

또, 운영진과 이용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2개의 국민 청원에 각각 30만 명 이상이 동의해, 4개의 청원에 모두 453만 명이 정부에 답변을 요청한 상탭니다.

국민청원은 20만 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청와대가 답변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를 크게 웃돌고 있습니다.

앞서 이른바 ‘갓갓’이라는 이름의 운영자가 성 착취 동영상 공유 대화방인 ‘n번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박사’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조 모 씨가 유사한 형태의 대화방을 운영하다 경찰에 적발돼 구속된 상태입니다.

경찰은 우선 내일 박사방 운영자 조 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내일 경찰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개최하는데요.

공개가 결정된다면 성폭력 범죄로는 첫 사례입니다.

경찰은 공개가 결정되더라도 얼굴과 이름 등 수준과 방식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의 결정이 나온 뒤 청와대도 관련 청원에 대한 답변을 이르면 내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원 기간 한 달이 끝나기 전에 청와대가 답변을 밝히는 것은 이례적인 일인데요.

청와대 관계자는 청원 참여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민적 관심이 높다며, 이르면 내일 답변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공개에 앞서서 검거와 조사가 선행되어야 하는데 경찰이 이와 관련해 백여 명을 붙잡았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경찰청은 지난해 9월부터 n번방으로 대표되는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에 대한 수사를 벌인 결과 지난 20일까지 124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이른바 박사로 알려진 조 모 씨를 포함해 18명은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국제공조와 아이피 주소 추적 등을 통해 대화방 운영자와 영상물 제작자, 소지자 등을 검거했습니다.

여기에 n번방 최초 개설자로 알려진 ‘갓갓’에 대한 단서도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갓갓’이 써 온 것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IP주소를 확인해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인터넷 IP는 한 사람이 아닌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쓸 수도 있어 유력 용의자를 특정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운영자 갓갓을 빼고는 공범이나 다운로드를 받은 사람은 당당 부분 검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불법 촬영을 교사하거나, 방조한 참여자, 그리고 단순 관전자 등에 대해서도 특정될 경우 최대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323144855130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