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몰카 용의자, 직원 아니지만 책임감 느껴” / JTBC 뉴스룸

KBS 건물의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의 개그맨으로 알려진 가운데, KBS는 "용의자가 직원은 아니더라도 출연자 가운데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추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여성민우회는 "직원이 아니면 없는 일이 되는 거냐"며 "KBS가 강력한 손절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