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국감, 유시민 논란…보도편향성 집중포화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KBS 국감, 유시민 논란…보도편향성 집중포화 [앵커] KBS 국정감사에서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에서 나온 '여기자 성희롱' 논란과 KBS의 대응을 둘러싸고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여야는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보도를 놓고 보도 편향성 문제를 집중제기 했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과방위 KBS 국감에서는 시작부터 고성이 오갔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의 KBS 비판 피켓을 여당 소속 위원장이 문제 삼은 게 발단이었습니다. [노웅래 / 국회 과방위 위원장] "누구 보고 가만히 있으라 말라 하는 거에요. 아니 국회법을 어기고서는 그냥 억지 떼쓰면 되는 거예요?" 본격적인 질의가 시작되자 야당 의원들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방송에서 나온 여기자 성희롱 발언을 두고 집중포화를 날렸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의원] "자사 직원이 밖에서 일개 유튜버에게 성희롱을 당했는데 가만히 있는 사장이 사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조국 전 장관 관련 보도를 놓고선 여야는 각자 입장에서 보도 편향성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김성수 /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국·정경심 교수 가족 관련 유리한 내용도 있고 그쪽에, 불리한 내용도 있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정작 보도는 불리한 내용만…" [박대출 / 자유한국당 의원] "보도참사, 명예 참사, 경영참사 3대 참사를 당하고 있습니다. 정권 맞춤형 편파 보도는 도를 넘고 있고…" KBS 양승동 사장은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 내용 검찰 유출 의혹과 알릴레오 방송의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대해 머리를 숙이며 유 이사장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승동 / KBS 사장] "사회적 논란과 파장이 커진 것에 대해 사장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 '시사기획 창'의 태양광사업 비리 의혹 재방송 불방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 외압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무위 국감에선 조국 전 장관 자녀들의 서울대 인턴 증명서 발급 과정과 관련한 질의에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이 검찰 수사 중인 이유로 답변을 거부하자 야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