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사무총장 “북핵 합의시 수 주내 사찰 가능”

앵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북한의 비핵화 합의가 이루어질 경우 수 주내 북핵 사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유엔 결의에 따라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2일 유관국 간 북한 비핵화에 대한 정치적 합의가 이루어질 경우, 이사회 승인 여부에 따라 수 주내 북한 핵사찰 재개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이날 비확산 및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2017년부터 국제원자력기구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감시 및 검증 임무 수행을 위한 준비를 강화해 왔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과의 비핵화 합의에는 철저한 검증 절차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마노 사무총장: 국제원자력기구는 유관국 간 정치적 협상에 대한 역할은 없습니다. 하지만, 비핵화 합의에 효과적이고 지속가능한 검증 체계가 수반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The agency does not have a role in political negotiations among countries concerned. However, it is very important that any agreement on denuclearization is accompanied by effective and sustainable verification mechanisms.)

그는 또 국제원자력기구는 북한의 비핵화를 공정하고 독립적이며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사찰할 수 있는 유일한 국제기구로서 북한과의 지속가능한 합의 이행을 돕고, 수 많은 유엔 안보리 결의가 요구하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공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그는 북한과 이란의 핵 프로그램이 여전히 국제원자력기구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며, 공개정보와 위성사진 등을 이용해 계속해서 이들을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10년 간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상당히 확대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안드레아 톰슨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요구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톰슨 차관: 국제사회는 북한이 약속을 지키면 안전하고 평화로우며 밝은 미래가 가능하다고 계속 설득해야 합니다. (They must also continue to hold that a secure and peaceful and bright future is possible for North Korea if it fulfills its commitments.)

한편, 유엔 안보리의 4월 의장국이자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독일의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이 공개적으로 핵확산금지조약을 위반하면서 핵 보유국으로 자리매김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북한이 신뢰할 수 있는 비핵화 절차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며, 이것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으로서 기대하는 바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하나인 프랑스의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핵확산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처가 필요하다면서, 그 우선순위는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은 여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북한이 국제사회가 기대하는 바를 명확히 알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으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따를 경우에만 안보리 대북제재가 해제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