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와 GS수퍼마켓이 14년 만에 브랜드이미지를 바꾼다

GS25와 GS수퍼마켓이 GS그룹 출범과 함께 2005년부터 사용해왔던 브랜드이미지를 14년 만에 바꾼다.

기존 간판

GS25는 브랜드이미지를 유지한 채 ‘생활의 중심, 하루의 시작’이라는 메시지를 담도록 디자인만 변경했고, GS수퍼마켓은 ‘GS THE FRESH’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게 된다.

GS리테일 측은 ”소매점의 경계가 점차 사라져가고 온라인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사업 영역이 융복합돼가는 최근의 트렌드를 반영해 미래지향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자 이번 BI 변경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GS25와 GS수퍼마켓이 고객에게 신선함의 가치를 전달하고 지역사회의 공헌자로서의 역할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27일 말했다.

GS25는 새로운 간판을 4월부터 신규 오픈 매장과 리뉴얼 매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