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에만 4실점·6득점’ NC, 짜릿한 끝내기 역전승 / YTN

[앵커]
프로야구 선수 NC가 9회말에만 6점을 뽑아내며 거짓말 같은 역전 끝내기 승리를 거뒀습니다.

LG는 8회에 터진 김현수의 만루홈런을 앞세워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KIA는 선발 브룩스가 8회 투아웃까지 안타 4개로 단 한 점만 내주는 눈부신 호투를 펼쳤습니다.

1점 차로 불안하게 앞서가던 9회초에는 최원준의 적시타에 이어, 나주환의 3점 홈런까지 터지면서 대거 4점을 뽑아내며 점수 차를 단숨에 5점까지 벌렸습니다.

승부가 결정된 것처럼 보였던 9회말 NC의 마법이 시작됐습니다.

연속 볼넷에 이어 박석민의 3점 홈런이 터지면서 양 팀 덕아웃은 술렁이기 시작했습니다.

KIA 마무리 문경찬이 마운드로 올라왔지만 노진혁이 10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고, 김태진이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기는 극적인 2점 홈런으로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투아웃 이후에는 권희동이 안타로 기회를 이어갔고, 나성범의 1루수 옆을 꿰뚫는 2루타가 나오자 그대로 홈까지 내달리며 거짓말 같은 역전승의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9회에만 4점을 내주고 6점을 뽑아낸 믿기 힘든 역전 끝내기 승리였습니다.

8회초 투아웃 만루 상황, 김현수가 초구를 날카롭게 받아쳐 호쾌한 만루홈런을 쳐냅니다.

8회에만 대거 6점을 뽑아낸 LG는 짜릿한 역전승으로 4연패 수렁에서 벗어났습니다.

박경수가 3점 홈런, 배정대가 2점 홈런을 때려낸 KT는 키움을 꺾고 3연속 위닝시리즈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7위로 뛰어올랐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7_20200705232924202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