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 빙상스타' 이영하 전 감독, 담낭암 투병 중 별세

1970년대 한국 빙상 간판선수로 활약한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63세.

이영하 전 감독의 유족 측은 지난 25일 “고인께서 담낭암으로 투병하셨고, 이날 오후 7시 20분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의 빈소는 경희대학교 병원에 마련됐다. 故이영하 전 감독의 비보에 빙상계 선후배들이 안타까움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이영하 전 감독은 선수시절 한국 신기록을 총 51회나 갈아치울 정도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을 크게 발전시킨 주역이다.

경희고 3학년 때인 1976년 이탈리아 세계주니어선수권 대회에 출전해 남자 3000m와 5000m에 동시 우승해 주목 받았던 고인은 1980년 레이크플레시드 올림픽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선수 생활을 했다.

선수 생활 은퇴 뒤에는 지도자로 변신해 1991년에서 1994년까지 국가 대표 감독을 지냈다. 이규혁 등이 고인의 가르침을 받았다.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 11시 엄수된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152058&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