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아직도 외쳐지는 현실이 부끄럽다” 문대통령이 광주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부제로 열린 기념식을 찾았다.

이번 기념식에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일반 시민, 학생 등 5000여명이 함께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등 4부 요인과 정부 장·차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이용섭 광주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 정당 대표 등도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참석에 강한 의지와 각별한 관심을 나타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소 격년에 한 번은 찾겠다’고 했던 자신의 약속도 약속이지만, 최근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 의원 징계와 진상규명 논란, ‘5·18 왜곡 처벌법(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추진에 따른 대립 등을 둘러싸고 정치권 안팎의 갈등이 격화한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전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면서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또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광주 5.18에 감사하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그럴 때만이 우리는 더 나은 대한민국을 향해 서로 경쟁하면서도 통합하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기념식은 사상 처음으로 5월영령이 잠든 5·18민주묘지와 5월 광주의 상징적인 장소인 옛 전남도청을 연결하는 이원생중계로 진행했다.

오프닝공연과 임을위한 행진곡 제창은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나머지 행사는 국립묘지에서 열렸다.

5·18유공자와 유가족의 사연을 통해 정의를 지킨 의로운 5월 광주를 알리고 역사성과 현장감을 전하기 위해 동시에 전국으로 생중계했다. 

오프닝공연은 5·18의 역사적 현장인 옛 전남도청에서 80년 5월 당시 고인이 된 고등학생의 일기를 바탕으로 밴드 블랙홀의 주상균씨가 작곡한 ‘마지막 일기’를 블랙홀 밴드와 대학연합 합창단, 현악7중주가 공연했다. 애국가제창은 당시 항쟁에 참여한 전남대·조선대 학생대표 4명과 5·18희생자 가족 4명이 선도했다.

기념공연은 당시 도청 앞에서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박영순씨의 스토리텔링과 고등학교 1학년 신분으로 5월27일 새벽 최후의 항전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한 故(고) 안종필 어머니 이정님 여사의 이야기로 꾸몄다.

기념식이 끝나고 문 대통령은 5·18희생자 3인의 묘역을 참배했다. 80년 5월20일 친구와 절에 간다면 집을 나섰다가 숨진 고 김완봉(당시 14세), 80년 5월21일 전남도청 인근에서 총에 맞고 숨진 고 조사천(당시 34), 80년 5월27일 마지막까지 도청을 지키다 계엄군 총탄에 숨진 고 안종필씨(당시 16세) 등의 묘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