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발포 명령자·헬기 사격 반드시 진상규명” / YTN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조금 전 종료
"정의로운 오월 정신은 국민 마음에 깃들어 있어"
"5·18 진상규명…역사 올바르게 기록하는 게 목적"

[앵커]
광주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40주년을 기념하는 정부행사가 열렸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를 올바르게 기록하기 위해 5·18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현호 기자!

조금 전에 정부 기념식이 끝났는데요. 분위기 어땠는지 전해주시죠.

[기자]
그렇습니다. 아침 10시부터 시작한 행사는 조금 전인 11시쯤, 한 시간 만에 마무리됐습니다.

지금은 행사 참석자들이 옛 전남도청 일대를 둘러보거나 해산하는 모습입니다.

이번 정부 기념식은 지난 1997년,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뒤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개최됐는데요.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 항쟁 기간, 광장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고, 용기를 나누는 항쟁의 지도부였다"고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특히 "정의로운 ‘오월 정신’은 지금도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그 예로 코로나19 사태로 병상이 부족해 애태우던 대구를 위해 광주가 가장 먼저 병상을 마련했고, ‘오월 어머니’들이 대구 의료진을 위해 주먹밥 도시락을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5·18 발포 명령자 규명과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과 같은 국가 폭력의 진상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이는 처벌이 목적이 아니며, 역사를 올바르게 기록하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또 정부가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난 1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앵커]
5·18이 40주년이기 때문에 더 특별한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참석자가 대폭 줄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오늘 행사 참석자 수는 4백 명으로 제한됐습니다.

애초 5·18 40주년을 기념해 참석자 만 명을 계획한 것과 비교하면 대폭 줄어든 셈입니다.

예년 같았으면, 좌석도 빽빽하게 마련됐는데, 의자마다 충분히 간격을 벌렸습니다.

오늘 행사는 영화 택시운전사와 화려한 휴가를 편집한 영상으로 시작했습니다.

예년과 달리 경과보고도 5·18 유가족인 대학생이 낭독했는데요.

5·18이 단순히 지나간 일이 아닌 살아있는 역사로 제대로 알고 기억하자는 다짐을 담았습니다.

지난 2017년 이후 5·18 기념식에서는 5·18로 인해 소중한 가족을 잃은 평범한 사람들의 사연으로 시대적 아픔을 공감하고 울림을 전달하고 있는데요.

이번 기념식에도 결혼해 전남 담양으로 이주한 뒤 2년 만에 발생한 5·18로 인해 남편을 잃은 70대 유족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모든 일정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안타깝게도 행사 규모가 축소됐지만, 광주 전남지역 5월 추모 열기만큼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지금까지 옛 전남도청에서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00518111200794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