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에 묻힌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흥행에도 빨간불

자유한국당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가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과 전당대회 후보 선출 과정에서 흘러나온 잡음 등으로 좀처럼 주목을 받지 못하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정부·여당의 악재 속에 모처럼 지지율 상승을 맛보는 등 고무된 분위기였다. 

여기에 오는 27일 열리는 전당대회는 당의 대선 주자격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까지 출사표를 던지며 모처럼 여론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같은 한국당의 호재는 얼마가지 못했다. 

당초 전당대회 출마를 타진했던 중진 의원들은 황 후보의 책임당원 자격 여부와 일정 연기를 둘러싸고 당 지도부와 대립을 거듭하며 보이콧 선언을 하기도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한국당의 고질병이라고 할 수 있는 계파 논란은 다시 수면위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이종명 의원과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이 각각  5·18 폄훼 논란에 휩싸이며 여아 4당의 거센 비판에 직면해 있다. 

특히 5·18 폄훼 논란은 정치권의 이슈를 모두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커지면서 최근 한국당은 전당대회는커녕 5·18 수습에 급급한 모습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는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와 함께 당내 선거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유보 결정을 내리는 등 뒤늦게 수습에 나섰지만 여야 공세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에 가뜩이나 제2차 미북정상회담일과 날짜가 겹쳐 흥행에 빨간불이 켜진 전당대회가 여론의 관심에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이 경우 비대위를 거쳐 본격적으로 당을 정상화해 내년 총선을 대비해야 하는 차기 지도부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 

다만 아직 전당대회가 합동연설회 1차례와 TV, 인터넷 토론 각각 1회만 마치는 등 이제 막 초반전에 돌입한 만큼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당 안팎의 시각이다.   

이에 당내에서는 오는 18일 보수의 텃밭 대구를 시작으로 부산·울산·경남·제주와 수도권·강원권 합동연설회 등을 거치면서 전당대회 분위기가 고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TV토론회도 아직 4차례나 남아 있는 만큼 향후 당권 후보들이 어떤 발언과 공약을 통해 보수민심과 흔들리는 중도층의 관심을 이끌어낼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