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중고’ 겹친 시위 ‘진정세’…향후 1주일 중대고비 / YTN

인종차별 항의 상징 ’무릎꿇기’ 동참 경찰 잇따라
밤 통행금지령 지속…폭력 줄고 대체로 평화 시위
시위 충돌로 트럼프 행정부 심장부 긴장감 ’여전’
코로나 사태 포함해 주 방위군 7만명…역대 최대

[앵커]
전투헬기’까지 워싱턴DC 상공에 출현해 전장을 방불케 했던 미국의 반 인종 차별시위가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미 언론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실상 무정부" 등의 표현으로 규정하며, 인종차별에 코로나 사태 등 네가지 문제가 한꺼번에 겹쳤다며 앞으로 1주일이 중대 고비라고 보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백인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항의 시위는 대체로 미 전역에서 폭력 사태가 줄며 평화적으로 진행됐습니다.

[시위 참가자 / 워싱턴DC 주민 : 백악관의 그 사람(트럼프 대통령)은 오로지 평등을 위해 싸우는 여러분을 테러리스트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공권력을 향해 "당신들은 누구를 위해 일하냐"고 외치며 인종 차별 항의 시위의 상징인 ‘무릎꿇기’에 동참하라고 호소했고, 그 호소에 따르는 경찰이 잇따랐습니다

[시위 참가자 / 워싱턴DC 주민 : 무릎을 꿇으세요!’무릎꿇기 시위’에 동참하세요! ]

하지만 통행금지령에도 불구하고, 밤에 거리를 메운 시위대와 경찰은 심야까지 대치하며 곳곳에서 충돌도 빚어져, 인명과 재산 피해, 과격 시위자 등에 대한 체포도 이어졌습니다.

이렇게 연일 계속되는 공권력과의 충돌로 인해 트럼프 행정부 심장부의 긴장감은 여전합니다.

이로 인해 워싱턴 DC 주변에 현역군인이 대거 배치되고 백악관 주변 경비가 대폭 강화됐습니다

또 미 전역의 주 방위군도 2만 명가량이 동원된 상태입니다.

이라크,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병력과 맞먹는 규모입니다.

주방위군의 경우 코로나19 지원에 투입한 병력까지 합치면 7만 명쯤으로 미국 내 각종 사태에 동원된 규모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이번 사태는 향후 일주일이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주요 추모 행사와 장례식 등이 잇따라 열립니다

[퀸시 메이슨 플로이드 / 숨진 조지 플로이드 아들 : 저희는 당장 실행할 수 있는 정의를 원합니다. 정의 되찾기 운동에 지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미 언론은 "사실상 무정부" "사실상 내전" "최악의 국가위기" 등의 표현으로 이번 사태를 규정하며 크게 4가지 문제가 겹쳤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인종차별이 미 전역에서 계속 반복되는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높은 실업률과 고질적인 빈부격차, 여기에다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표심잡기 편가르기 행보로 인한 4중고로 미국의 위상이 추락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604044548681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