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공식 선거운동 시작…국난극복 vs 경제심판 | 뉴스A

4.15 총선 ‘진짜 선택’ 그 막이 올랐습니다.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동네 벽면엔 이렇게 후보들 포스터도 붙었습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투표율이 낮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선관위 조사에 따르면 유권자 10명 중 7명이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답했습니다. 4년 전 조사보다 오히려 10%포인트나 올랐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목표는 같습니다. 지역구 130석에 비례대표 20석을 더한. 과반 의석. 각 당이 그 고지 점령을 위해 첫 발을 뗀 오늘을 지금부터 차례로 전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민주당입니다. 코로나19로 닥친 국난 극복을 위해 정부에 힘을 실어달라고 외쳤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 일꾼’을 자처한 더불어민주당은 국난을 극복하자며 ‘조용한 선거전’에 돌입했습니다.

공식 선거운동 첫 날 민주당의 공식 일정은 2개가 전부였습니다.

[최수연 기자]
"지금 오후 1시가 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잠시 뒤 이 곳 국회에서 첫 일정을 갖는데요.

‘코로나19’ 로 조용한 선거를 치른다는 기조에 따른 겁니다.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합동 선거대책위 출정식을 했는데 30여 명만 참석했습니다.

[현장음]
"국민을 지킵니다! (지킵니다)
코로나 전쟁 승리하자! (승리하자)"

이후 당 지도부는 지원 유세 대신 국회에서 금융노조와 정책협약식을 가졌습니다.

4년 전 당 지도부가 새벽부터 서울·수도권 후보 지원유세를 다니던 모습과 대조적입니다.

지역 후보들은 오늘 0시부터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 오늘 녹십자를 갔더니 거기 사장님이 하반기 안에 치료제가 나온다고. 자 그래요 뭐 이제 손님들도 좀 나오시겠죠."

민주당 유세를 지켜본 시민들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여은미 / 인천 서구]
" 조용해서 그냥 거리 다니는 데 부담도 없고 좋다. 사실 선거 기간 동안에는 소음 때문에 너무 부담스러웠거든요."

[이훈기 / 서울 종로구]
"싸움 좀 하지 말고 정책 대결을 해서 이 당이 잡으면 비전이 무엇이고 이런 것들을 좀 국민들이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

민주당은 길거리에서 율동을 하거나 시끄러운 로고송을 트는 것을 자제하기로 했습니다.

채널A 뉴스 최수연입니다.

newsy@donga.com
영상취재 : 박희현
영상편집 : 김민정

민주당이 국난 극복을 앞세웠다면 미래통합당은 경제 심판론에 불을 붙였습니다. 소상공인도, 자영업자도 형편이 어렵다며, 정부 심판을 외쳤습니다. 이민찬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운동 기간 개시 시점이 되자 미래통합당은 수도권에서 동시다발적 선거전을 펼칩니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공동선대위원장들이 나서 출정선언을 합니다.

[현장음]
"나라를 살리자. 경제를 살리자. 바꿔야 산다."

비슷한 시각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동대문 시장을 찾았습니다.

첫 현장 선거대책회의는 경기도당에서 열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이런 사람들이 거의 몰락의 상황까지 도달했습니다. 실업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증가할 것입니다."

김 위원장이 경기도 일대를 누비며 지원 유세를 하는 동안 황교안 대표는 종로에 집중했습니다.

[이민찬 기자]
황교안 대표는 지역구 후보로 돌아가 종로 구석구석을 누볐는데요.

지금은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유세차에 올라 한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대한민국 대통령이 망해가고 있는 경제를 잘 되고 있다니까. 이 나라가 그렇게 우리를 망국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통합당의 현장 유세에 대한 반응은 엇갈립니다.

[장민서 / 서울 마포구]
"관심이 없어서 제가 아직 투표도 한번도 안 해봐서 아직은 모르겠어요."

[유성호 / 서울 서대문구]
"경제에 대해서 누가 많이 신경을 쓰고 공약을 내거나 하는지 추정해서 투표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통합당은 내일 인천에서 선거 대책을 논의하고 다음주부터 전국 지원 유세에 돌입합니다.

채널A 뉴스 이민찬입니다.

leemin@donga.com
영상취재 : 이락균
영상편집 : 이희정

거대 양당 틈바구니에서 힘겨운 승부를 펼치고 있는 민생당과 정의당, 우리공화당 등도 선거운동기간 첫 날, “자신들이 대안”이라며 힘차게 출발했습니다. 강병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호남 의석이 많은 민생당은 ‘호남의 심장’ 광주를 파고 들었습니다.

[현장음]
"호남을 대변하겠습니다. 민생당 (3번!) 민생당 (3번!)"

공식 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5.18 묘역을 참배하고 호남 대표 주자임을 강조합니다.

[손학규 /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우리 민생당은 광주 5월 정신을 받들어서 거대 양당의 싸움정치를 끝내고 다당제 연합정치를 이루겠습니다."

비례대표 의원이 상대적으로 많은 정의당은 다수의 지역구 의원 배출을 노리고 있습니다.

이정미 후보가 출마한 인천 연수을에서 출정식을 열고 거대양당을 비판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거대양당이 밤을 새가면서 싸움박질만 하는 거대양당 정치로는 절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없습니다."

우리공화당과 친박신당은 ‘원조친박’ 경쟁을 시작했습니다.

[서청원 / 우리공화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비가 오나 눈이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태극기를 들고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운 원조 친박정당입니다."

[홍문종 / 친박신당 대표]
"거기는 뭐 원조조원진이다 그래야지. 원조친박이다 이러면 안돼죠. (우리 당은) 이름까지 대통령께서 허락해주셨는데"

민중당은 주한미국 대사관 앞에서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오인환 / 민중당 서울 종로구 후보]
"불평등한 한미관계 끝장내고 평등한 새로운 관계를 만들기 위해 민중당에 함께 해주실 거라고"

국회 입성을 위한 각 정당들의 무한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채널A 뉴스 강병규입니다.

ben@donga.com
영상취재: 채희재
영상편집: 배시열

#채널A뉴스 #실시간 #뉴스

▷ 공식 홈페이지 http://www.ichannela.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nelanews
▷ 공식 유튜브 https://www.youtube.com/tvcha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