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 이춘재에 살해당한 화성 초등생, 시신조차 못 찾아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인 이춘재(56) 씨가 자백한 14건의 살인사건 중에는 30년 전 하굣길에 실종된 화성 초등학생 실종 사건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 발생 사실은 무려 1년이 지난 화성 9차 사건이 일어나면서 언론을 통해 알려졌는데, 당시 경찰은 이를 단순 실종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씨가 자백한 살인사건 중에는 1989년 7월 7일 화성 태안읍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인 김 모(8) 양이 실종된 사건이 포함돼 있다.

이 씨의 살인 자백 중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이 포함된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건은 김 양이 사건 당일 낮 12시 30분께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된 사건으로, 같은 해 12월 김 양이 실종 당시 입고 나갔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이 인근에서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김 양의 아버지가 두 차례에 걸쳐 수사 요청을 했으나, 이를 묵살하고 단순 실종사건으로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사실은 1년 뒤 김 양의 흔적이 발견된 지점으로부터 30여m 떨어진 곳에서 여중생이 누군가로부터 성폭행당한 뒤 살해된 화성 9차 사건이 발생하면서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이 씨로부터 김 양을 성폭행한 후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 진술의 신빙성 등을 검토 중이다.

이 씨는 이 사건에 대해서도 앞선 화성 사건 자백 때처럼 범행 장소 및 시신 유기 장소 등을 그림까지 그려가며 자세히 설명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범행 수법 또한 화성 사건의 ‘시그니처'(범인이 자신의 정체성을 성취하기 위해 저지르는 행위)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성 사건의 피해자들은 대부분 목이 졸리는 등의 수법으로 살해당한 뒤 입에 재갈이 물리거나 옷가지로 손발이 묶인 상태로 발견됐다.

김 양의 시신은 30년이 지난 지금까지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이 씨의 자백에 따라 현장을 확인하는 단계에 있으나, 화성 지역이 도시개발로 인해 크게 변화한 터라 장소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양 실종 당시 경찰은 이 씨를 용의선상에도 올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 관계자는 “당시 경찰은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과 화성 사건이 연관이 있다고 보고 주변 탐문을 한 것으로 기록상 확인된다”며 “다만 이 씨는 당시 강도예비죄로 수감 중이어서 대면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보존된 화성 사건 기록에서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기록을 찾아 이 씨 자백의 신빙성 등을 살펴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