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원대 돈세탁·핵 개발”…”최대규모 대북 제재 위반 사건” / YTN

"美법무부, 북한 관련 제재위반 공소장 전격공개"
"北 조선무역은행 관계자, 3조 원대 돈세탁 혐의"
"불법네트워크를 가능하게 한 것은 中 역할 때문"

[앵커]
미국 법무부가 북한의 핵무기 등 대량 살상무기 개발에 무려 3조 원 가량의 불법 자금,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북한인과 중국인을 무더기로 기소했습니다.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미 법무부가 북한인이 대거 기소된 공소장을 전격 공개했다고 AP통신 등 미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50쪽 분량의 공소장을 보면 북한 조선무역은행 등의 관계자는 전 세계에 250여 개 유령 기관을 세워 25억 달러, 3조 원 가량의 돈세탁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는 세탁된 자금이 조선무역은행(FTB)으로 흘러 들어간 뒤, 북한의 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사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이로 인해 북한 국적 28명, 중국 국적 5명이 기소됐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기소된 이들 가운데는 조선무역은행 전직 총재인 고철만과 김성의가 포함돼 있으며 전직 부총재 2명도 포함돼 있다고 포스트는 덧붙였습니다.

또 태국에서 조선무역은행의 비밀 지점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한기송의 경우 북한의 정보기관 소속이며 불법 네트워크를 가능하게 한 것은 중국의 역할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회원국은 2016년 이후 북한 은행의 지점을 쫓아내게 돼 있지만, 여전히 중국 베이징과 선양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공소장에 적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번 건은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라면서 불법행위에 관여한 중국 은행을 처벌하려는 미국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29082230333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