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점가 뒤흔든 ‘유튜브의 힘’ / YTN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2140040570209

[앵커]
올해 책 시장을 뒤흔든 중요 키워드는 바로 ‘유튜브’입니다.

유튜브를 소재로 한 다양한 책들이 출간됐고 인기 유튜버들이 잇따라 출판 시장으로 영역을 넓히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인기 유튜버가 소개한 책들이 판매가 급증하는 사례가 이어지면서 ‘유튜버셀러’라는 신조어까지 생겼습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법률 상식 전문 유튜버 박남주 씨.

사무실 빈방에 간이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틈틈이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제작합니다.

층간 소음 문제 원만하게 해결하기, 친구가 빌려 가 갚지 않는 돈 받아내기.

누구나 경험했을 만한 생활 속 소재들로 인기가 높아 법률 유튜버로선 드물게 구독자수 10만 명을 넘긴 지 오랩니다.

책으로 내자는 제안도 많아서 대여섯 곳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습니다.

[박남주 / 유튜버 ‘법알못 가이드’ : 그동안 많은 시청자분들께서 제 콘텐츠를 한눈에 보고 싶다 라는 요청들이 많았는데, 제가 생각해 보니 그것을 충족시키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출판사와 함께 (책을 내게 됐습니다.)]

유튜버들의 출판은 올해 말 그대로 붐이었습니다.

구글 CEO까지 팬이라는 박막례 할머니부터 최근 인기 만점 캐릭터 펭수까지 수십만에서 수백만 구독자를 둔 인기 유튜버들이 낸 책만도 수십 종입니다.

유튜브를 소재로 한 책은 더 많았습니다.

대형서점들은 ‘유튜브’ 매대를 따로 마련했습니다.

주목할 건 ‘유튜버셀러’의 등장입니다.

인기 유튜버가 소개한 책이 단번에 베스트셀러에 오른 게 한두 권이 아닙니다.

책 소개 전문 유튜버, 일명 북튜버가 추천해서 판매량이 오른 책들을 살펴보면 일주일 만에 적게는 서너 배에서 최고 50배 넘게 오른 경우도 있습니다.

[곽성희 / 교보문고 광화문점 문학파트 : 북튜버가 아닌 일반 유튜버가 인생의 책으로 추천하면서 품절됐던 ‘욕망의 진화’, ‘클루지’ 등도 이를 계기로 재출판돼서 단숨에 폭발적인 인기몰이를 했습니다. 구독하는 유튜버에 대한 관심과 신뢰가 추천한 책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출판사들도 열중했습니다.

21세기북스와 문학동네, 창비, 민음사 등 많은 출판사들이 책 소개는 물론 작가와의 만남 등 독자와의 소통 채널로 유튜브를 적극 활용했습니다.

올해는 다소 경쟁 구도로 보였던 영상과 출판이라는 서로 다른 콘텐츠가 바람직한 시너지 효과를 내는 방법을 열심히 찾은 한해로 기억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기정훈[prodi@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6_20191214004057020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