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프로농구 개막…감독들이 뽑은 우승후보팀은?

▶영상 시청

모레(13일) 프로농구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 감독들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우승 후보 1순위로는 전력을 대폭 보강한 모비스가 꼽혔습니다.

우승 후보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10개 구단 가운데 7개 팀 감독이 주저 없이 모비스를 꼽았습니다.

모비스 유재학 감독도 이를 기꺼이 받아들였습니다.

[유재학/모비스 감독 : 3년 쉬었더니 몸이 근질근질하네요. 그래서 올해는 반드시 결승 가서 우승하도록 하겠습니다. ]

올 시즌 프로농구는 모레 SK와 DB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 대장정에 들어갑니다. 

▶주영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4967004&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