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동선 파악에 10분”…방역조치 속도 낸다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확진자 동선 파악에 10분"…방역조치 속도 낸다

[앵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선 확진자의 이동경로부터 알아야 합니다.

종전에는 이를 파악하는데 하루 넘게 시간이 걸렸는데 10분 이내로 단축된다고 합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지역 코로나19 환자들의 확진 판정 이전 이동 경로를 볼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지 하루가 안 된 환자들의 동선은 파악되지 않아 ‘확인 중’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확진자들이 어디를 갔는지를 파악하는데만 하루 넘게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확진자의 동선이 나올 때까지 방역 조치가 안 되기 때문에 그 사이에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간 확진자 동선 파악에 시간이 오래 걸렸던 건 조사관들이 금융사와 경찰서에 일일이 공문을 보내거나 연락해 관련 자료를 확보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이 시스템은 그 과정을 자동화했습니다.

정부가 10분 안에 확진자들의 동선을 보여주는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운영합니다.

확진자 동선 파악 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만큼 방역조치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역학조사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동선이 파악돼야 접촉자를 가려낼 수 있고, 이들을 신속히 격리해 2차, 3차 감염을 차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탁상우 / 서울대 보건대학원 연구부교수] "확진자의 임상정보를 파악해서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의무가 역학조사관한테 있는 거거든요. 그런 시간을 역학조사관에 벌어준 거죠."

확진자의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에는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 소속 역학조사관만 접속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