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7월 1일 주권반환기념 집회’ 23년 만에 첫 금지 / YTN

지난 1997년 홍콩 주권반환 후 처음으로 홍콩 재야단체가 주관하는 7월 1일 주권반환 기념 집회가 금지됐습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경찰이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온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이 신청한 7월 1일 주권반환 기념 집회를 불허한다고 밝혔다고 어제(28일) 보도했습니다.

경찰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과 사회 불안 우려 등을 집회 불허의 근거로 내세웠습니다.

이에 민간인권전선은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을 반영한 7월 1일 집회 계획을 제시했지만, 경찰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날 오후 홍콩 시민 수십 명은 조던 지하철역에서 몽콕 지역으로 행진하면서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홍콩 경찰도 시위대에게 최루액을 뿌리는 등 시위대 강제 해산에 나섰습니다.

시위에 참여한 한 20대 여성은 "자유가 없는 홍콩에서 살고 싶지 않다"며 "오늘 체포될까 봐 두려웠지만, 두려움을 떨치고 거리로 나와야 한다는 생각에 시위에 참여했다"고 말했습니다.

30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의 홍콩보안법 통과를 앞두고 홍콩에는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629012816467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