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한 새로운 일상 준비 필요” / YTN

[앵커]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74명 새로 확인돼 총 확진 환자 수는 8,236명으로 늘었습니다.

추가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전체 사망자 수는 75명입니다.

잠시 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브리핑을 열고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설명합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국내 발생 현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3월 16일 현재 총 누적 확진자 수는 8236명이며 이 중 1137명이 격리해제되었습니다.

어제 신규 확진자는 74명이었고 격리해제자는 303명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격리 중인 환자 수는 감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역별 발생현황은 표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전국적으로 역학조사를 한 결과, 80.7%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되었으며 나머지 19.3%에는 산발적인 발생 사례 또는 계속 조사가 진행 중인 그런 사례입니다.

어제 신규 환자의 발생규모를 보시면 대구 지역이 35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 지역이 20명으로 많았습니다.

그리고 경북이 7명 그리고 검역 단계에서 확인된 환자 수가 4명 추가가 진행이 된 상황입니다.

전반적인 신천지 관련 비율은 전체 환자의 60.8%를 차지하고 있고 기타 나머지 여러 시설, 집단시설을 통한 그런 집단발병 사례에 대한 건 표로 정리하여 보고드렸습니다.

주요 사례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서울시 구로구 소재의 콜센터 관련해서는 5명의 환자가 추가로 확진되어 3월 8일부터 현재까지 129명의 확진 환자가 확인되었습니다.

어제 신규로 확인된 5명은 11층 콜센터에 근무하는 근무 종사자가 1명 추가되었고 또 11층 근무자들의 접촉자, 가족, 지인들이 4명 추가로 확인되었습니다.

현재까지 동일 건물의 직원 86명, 11층이 83명, 10층이 2명, 그리고 9층이 1명이었고 주로 11층 근무자의 접촉자가 43명이 확인되었습니다.

또한 11층 콜센터 소속 확진환자가 방문했던 경기도 부천시 소재의 생명수교회의 종교행사 등을 통해 현재까지 14명의 확진 환자가 확인되어 접촉자 조사 및 관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경기에서는 성남시 수정구 소재의 교회 은혜의 강 교회 관련해서 3월 9일부터 현재까지 46명의 확진환자가 확인되었고 접촉자에 대한 조사가 현재 진행 중에 있습니다.

초기 6명의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에 3월 1일과 3월 8일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135명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으로 이 중에서 현재까지 98명에 대한 검사도 시행되어 40명이 양성으로 확인되어 총 46명의 확진환자가 확인되었습니다.

이렇듯 최근에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발병 사례들에서는 종교행사 등의 경우와 같이 닫힌 공간에서 참석자 간의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여 확진자의 발생 규모가 큰 편입니다.

즉 1명의 확진자가 단시간에 여러 명의 감염자를 양산할 수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종교행사 등 닫힌 공간 내에서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집단행사는 감염병의 대량 확산의 구심점이 될 수 있으므로 최대한 개최하지 않거나 참석하지 않을 것을 거듭 당부드립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되는 확진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있고 해외 여행객들에게 주의를 당부드립니다.

3월 15일 기준으로 1일 국내 전체 입국자는 1만 5457명이었고 이중 특별입국절차가 적용된 유럽 5개국에서 입국한 사람은 1389명이었습니다.

특히 3월 14일에서 15일 사이 검역 과정에서 4명의 검사 양성자가 확인되었습니다.

이는 그 이전에는 직접적으로 검사를 많이 시행하였으나 그중에는 양성자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316141403052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