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페이, 블록체인 기반 부산 스마트투어서비스 구축 추진

현대페이가 블록체인 기반 부산 스마트투어 플랫폼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지정된 가운데, 현대페이(대표 김정익)이 관광에 특화된 부산 스마트투어 플랫폼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부산 스마트투어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으로 부산 지역 관광지와 숙박시설, 식당, 제휴 할인시설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고 각자 여행계획에 맞게 맞춤형 관광 패키지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관광 서비스 플랫폼이다.

부산 관광객들은 부산 스마트투어 앱을 사용해 관광정보ㆍ할인정보 등을 제공받고 예약, 결제를 원스톱으로 수행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티켓ㆍ바우처 시스템 연동을 통해 관광시설 입장, 제휴 할인쿠폰 발급/사용, 교통수단 이용도 가능하다.

제휴 계약을 맺은 소상공 가맹점들은 스마트투어 앱을 홍보 채널로 활용하고 검색어 노출 서비스 등을 사용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과 스마트컨트랙트 기술을 통해 실시간 정산을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페이 김정익 대표는 “앞으로 현대페이는 부산시와 함께 다양한 민관협력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부산시가 4차 산업 시대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조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