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의 인문학 심포', 16-17일 국립중앙도서관서 개최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오는 16일과 17일 양일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심포지엄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과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이 함께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0월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10월 17일에는 ‘한식문화와 종교’, ‘한식의 맛과 멋’, ‘한식문화의 현대적 해석’ 등 3가지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이번 학술 행사에서는 국립창극단 김미나 명창이 ‘국악과 한식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김치사랑가’, ‘엿타령’, ‘흥부가 밥풀 뜯어 먹는 대목’ 등 한식문화를 담은 창도 공연한다.

또 이동춘 사진작가의 아름다운 한식문화 사진 30여 점과 영상을 전시한 ‘한식문화 사진전’을 학술대회장 입구에서 볼 수 있다.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전통문화전당 누리집(www.ktc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