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안보사령탑’ 8일 회동…대북대응 모색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한미일 안보사령탑’ 8일 회동…대북대응 모색

[앵커]

한미일 3국 안보사령탑이 현지시간으로 오는 8일 워싱턴에서 회동하고 대북 대응 방안 등을 모색합니다.

이번 회동에서는 북핵 문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동 정세도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류지복 특파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으로 오는 8일 ‘한미일 안보 고위급 회동’이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협의는 북한의 ‘충격적 실제 행동’을 예고하며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또한 대북 대응에 대한 한-미-일간 삼각 공조의 복원이라는 상징적 의미도 있다는 평가입니다.

복수의 외교가 인사는 "북한 문제가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며 "한일 관계가 큰 고비를 넘긴 가운데 한미일 공조 필요성도 강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회의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미국의 이란 군부실세 제거 작전을 둘러싼 중동 정세도 논의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미국의 요청으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검토해온 우리 정부로서는 미국과 이란 갈등이 전쟁 위기로까지 치달으면서 고민이 깊어진 상황입니다.

이번 회의는 당초 지난해 12월 개최하는 방안이 추진됐으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한 입장 차이 등으로 보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의용 실장은 현지시간으로 7일 워싱턴을 찾아 일정을 소화한 뒤 9일쯤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류지복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