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문가들 “북 대미 비난, 실무협상 주도권 확보 차원”

앵커: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북한의 대미 비난에 대해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3일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미북 비핵화 협상을 통해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은한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대미 비난 담화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은한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 한국 정부는 미북 간 상호 신뢰와 존중의 입장에서 비핵화 협상이 진행돼 좋은 결과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는 기본적인 입장입니다.

이 같은 북한의 대미 비난은 북한이 본격적인 비핵화 실무협상에 앞서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차원이라는 게 한국 내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현재 상황에서 보면 미북이 실무협상을 위한 마지막 조율 과정을 벌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 과정에서도 북한이 원하는 미국의 상응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렇기 때문에 북한은 직접 미국을 좀 더 압박하고 있는 겁니다.

미국의 비핵화 협상 기조가 바뀌지 않고 있어 이에 따른 불만이 그동안 미북 비핵화 협상을 이끌어 온 폼페이오 장관에게 집중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리 외무상의 담화는 미국 측 책임자를 교체해 비핵화 협상을 새롭게 다시 시작하자는 의도로도 읽을 수 있다는 겁니다.

고영환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 북한이 폼페이오 장관을 비난한 것은 회담 실무진을 바꾸자는 의미입니다. 북한이 통일전선부장을 교체하고 대미 회담 실무진을 바꾼 것처럼 대북 회담 책임자인 폼페이오 장관을 바꾸라고 미국에 요구하는 겁니다.

이번 리 외무상의 담화에는 북한의 강한 대미 협상의지도 담겨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리 외무상이 폼페이오 장관을 실명 비난하면서도 “대화와 대결, 모두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난은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이 기본적으로 미국에 대한 불만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는 비난하지 않았다”며 “이는 북한이 협상국면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노이회담 결렬 이후 대미 협상창구 역할을 맡은 외무성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충성심을 과시하기 위해 이번 리 외무상의 담화를 내놨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고영환 전 부원장은 “하노이회담 결렬 이후 통일전선부장이 교체되는 등 통일전선부 내부가 소란스러웠던 것으로 아는데 이 때문에 외무성이 과도한 충성심을 보이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일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3일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지난 19일 일본을 방문한 뒤 방한해 한국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만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