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입국 규제 4월 말까지…’도시 봉쇄’ 여부는? / YTN

[앵커]
도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일본 정부가 입국 규제를 한층 강화했습니다.

이달 말까지였던 한국과 중국 입국자에 대한 규제도 다음 달 말까지로 한 달 연장됐습니다.

현지 상황 알아봅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

이런 결정이 어떻게 나오게 된 겁니까?

[기자]
네. 일본 정부가 어제 정부 차원의 대책본부를 설치한 뒤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국과 중국에 대한 입국 규제 조치를 한 달 더 연장하는 결정이 나왔는데요.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2주간의 격리, 그리고 관광객 등에 대한 무비자 중단, 또 기존 비자 무효 조치 등이 모두 다음 달 말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지난달 입국 규제 발표 당시 사전 통보를 했는지를 둘러싸고 양국 외교 당국 간에 설전이 빚어지기도 했는데요.

이번에는 사전 통보를 했고, 우리 정부는 이런 조치에 유감을 표명했다고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일본 코로나19 대책본부는 이와 함께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21개 유럽 국가와 이란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도 결정했습니다.

[앵커]
어제 도쿄에서 감염자 집계 이후 가장 많은 환자가 나왔는데요.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기자]
네. 어제 새로 감염이 확인된 47명 중에 절반이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였습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광범위하게 바이러스가 확산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인데요.

도쿄도가 최근 발생한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저녁에 번화가 음식점 등에서 식사를 한 사람들이 상당수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보건 당국은 외출 자제뿐 아니라 밀폐된 장소에서 여러 사람들과 모이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도쿄 지역의 감염이 폭발적으로 확산할 지 여부는 이번 주말이 고비가 될 것으로 일본 정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총리의 긴급사태 선언, 또 도쿄에 대한 도시 봉쇄 가능성도 나오고 있지만 상당히 신중한 검토를 거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틀 전 도쿄도지사가 도시 봉쇄 가능성을 언급한 뒤 도쿄 도심 곳곳에서 생필품 사재기 현상까지 나타났는데요.

사람들의 불안이 사회 혼란으로 이어질 우려도 있고, 또 경제 상황이 심각하게 악화하는 가운데 이런 충격 요법이 소비를 더욱 얼어붙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코이케 도쿄도지사는 기자회견에서 ‘도시 봉쇄’ 결정에는 정치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고요,

가토 후생노동성 장관도 오늘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오전 다시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앞으로의 대응 방향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327112043961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