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석열 접대 의혹, 검찰 흔들려는 조폭식 행태”

자유한국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이 불거진 것을 두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수사 중인 검찰을 흔들려는 공작이라며 “조폭식 막장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12일 구두 논평에서 “윤 총장 의혹 보도는 조국 전 민정수석도 ‘사실이 아닐 것으로 판단’이라고 밝힐 정도로 허위보도”라며 “이러한 친문좌파세력과 편향언론의 조폭식 막장 행태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파면과 국정대전환을 통한 나라 정상화가 정국 수습의 핵심이라는 것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의혹이 언론까지 동원해 만든 ‘진짜’ 가짜뉴스라면 마땅히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면서 “정치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것이 검찰개혁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또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에서 열리는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여론 호도를 위한 ‘관제 데모’로 규정하고 공세를 이어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갈라치기’에 생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매 주말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전쟁 수준의 대립을 하며 신음하고 있다”면서 “광화문 집회와 달리 서초동 집회는 ‘관제 데모’라는 사실은 이미 드러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날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조 장관 임명 철회 촉구 촛불집회에서 “정말로 답답하고 한심한 것이 조국을 수사하는 검찰총장에 대해 요즘 언론이 어떻게 몰고 있느냐”며 “조국 일가 조사하지 못하게 하려고 압박을 가하기 위해 도덕적으로 짓밟으려는 행태를 절대 용서해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 다시 한 번 호소한다. 조국이라는 시한폭탄이 대통령의 품 안에서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다”며 “터지기 전에 내려놓으셔야 한다. 대통령 자신을 위해서보다 국민을 위해 조국을 내려놓고 국민의 품 안으로 들어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