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싸가지 없는 입진보 유시민에 바가지 쓴 공영방송"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KBS에 대해 “공영방송 자격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양승동 KBS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최근 KBS에 대한 유시민 이사장의 외압 논란 등에 대해 중심적으로 다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KBS 사장 위에 KBS 이사장이 있는 게 아니라 유시민 이사장이 있는 것 같다”며 “알릴레오가 알려주고 싶은 게 진실과 팩트가 아니라, 절대 거역하면 안되는 이 정권의 명령으로 보인다. 검찰에 취재 내용을 흘려준 것 같다고 의심하자 자사 기자의 펜과 마이크를 빼앗아버렸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내가 사장이라면 조사해볼 것 같다고 가이드라인을 주자 바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린다며 복종한다. 전임 홍보수석은 전화 한 통화했다는 이유만으로 희대의 언론탄압 세력으로 몰아가며 처벌까지 했다”며 “그런데 자신들은 아예 대놓고 취재팀까지 좌지우지하는 노골적인 방송 중단을 벌이고 있다”고 공세를 펼쳤다.

그는 “독재국가에서 1면이 하얗게 칠해진 신문이 나오는 것과 공영방송이 이렇게 휘둘리는 것이 도대체 뭐가 다른 것인지 모르겠다”며 “양승동 KBS 사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사퇴하라”며 “이제 KBS는 국민 편이 되어서 방송을 만들어야 될 것이다. 청와대와 여권에 경고한다. 방송장악 시나리오를 즉각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KBS 특위 위원장을 맡은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공영방송 KBS가 일개 유튜버 논객에게 굴종했고 그로 인해 내부 반발을 초래하는 자중지란까지 일으켰다. 싸가지 없는 입진보에 바가지 쓴 KBS”라며 “권력 눈치를 보다못해 이제 변두리 권력 눈치까지 보고 있다. 공영방송을 망각하고 진영방송으로 전락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공격 수위를 높였다.

박 의원은 “유시민 씨는 조국 구하기 투사가 되면서 연일 KBS를 겁박하고 때린다. 동양대 총장에 전화한 것을 시작으로 방탄조국단 리더인 양 영역도 없이 나대고 있다”며 “유 씨의 오버액션은 입진보의 가면을 벗겨주는 고마운 측면도 있으나 국민의 정신건강을 위해 이쯤에서 사양하겠다”고 비꼬았다.

박성중 한국당 의원 또한 “정권 앞잡이 노릇을 하는 양승동 사장은 KBS 사장의 자격이 전혀 없다. 지금 당장 물러나 청와대 유튜브 방송이나 운영하시기를 바란다”고 조롱했다.

최연혜 의원은 “그간 과방위를 중심으로 KBS 특위에서 수신료 분리징수 운동을 해왔는데, 이제 보니 수신료 자체를 전혀 징수할 자격이 없는 KBS”라며 “예산심사에서 KBS에 대한 국가예산을 대폭 삭감하거나 완전히 거부하는 그런 방향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특위는 앞으로 ▲편성권 침해한 유시민 씨에 대해 방송권 위반혐의 고발 ▲양승동 사장과 정필모 부사장에 대한 사퇴 요구 ▲KBS 라디오 제작 이재강 보도국장에 대한 외압 확인 ▲양승동 사장과 정필모 부사장 통화내역 공개 등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