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창립 55주년 기념식 성황

 

 
한국기자협회가 창립 55주년 기념식에서 창립 초심을 되새기며 ‘창립선언문과 윤리강령’을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는 16일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기념식을 갖고 힘찬 도약을 다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이병규 한국신문협회 회장,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이근영 한국인터넷신문협회장, 김종구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오정훈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안수영 한국PD연합회장 등 주요 내빈과 기자협회 역대회장을 지낸 고문단, 기자협회 부회장, 시도협회장, 지회장 등 언론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영상 축사를 한 문재인 대통령은 “가짜뉴스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진실은 더욱 중요해졌다, 진실을 향한 걸음을 멈추지 않는다면 언론의 자유는 커지고 그만큼 우리 공동체도 발전할 것”이라며 “정권의 선의에 기대지 않고 자유롭고 공정한 언론을 언제나 보장받을 수 있는 제도의 정착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사말을 한 정규성 기자협회장은 “55년 전 무더위 속에서도 이 땅의 민주화와 언론자유를 뿌리내리고 국민 알권리 수호를 위해 험난한 길을 걸어온 선배들께 이 자리를 빌러 다시 한번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회원 여러분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함께 고민하며 건전하고 올바른 언론환경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축사를 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우리 사회 진실을 드러내고 시대정신을 만들어 가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헌신하신 기자 여러분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공정한 보도와 정확한 정보 제공을 통해서 올바른 여론을 생산하는 것이 언론의 사명이란 본질은 시대가 가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건배사를 한 민병욱 언론진흥재단 이사장은 “기자협회 회원으로 30여년을 지냈고, 회원이었던 것이 인생의 가장 큰 자산이었다. 55년 내내 단 한 번도 저널리즘이 위기가 아닌 적이 없었다”며 “언론은 진실과 신뢰의 문제이다, 기자는 진실을 쫓고 검증하고 알리는 것이며, 이용자인 국민은 그것을 몸으로 받아들이는 언론의 가치와 신뢰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저널리즘이 추구해 나갈 정언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은 “한국기자협회는 국민의 알권리와 국가발전을 위해, 또한 인류보편의 가치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기여해 온 바는 아무리 상찬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더 복잡다단해 지고 빛의 속도로 변화하는 시대에 언론의 직면한 어려움과 극복해야할 환경 또한 만만치 않는 것도 사실이다. 한국기자협회의 역할이 여전히 기대되는 이유”라고 밝혔다.
 
서영지 중앙일보 기자가 진행을 했고, 기자협회 55년간의 발자취를 담은 영상과 창립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의미에서 창립선언문과 윤리강령을 낭독했다. 이어 기념사진 촬영과 오찬이 이어졌다.
 

 
한편, 한국기자협회는 군부독재시대 언론통제에 맞서, 1964년 8월 17일 창립해 올해로 55주년을 맞았다. 1971년 주요언론사 기자들을 통해 들불처럼 일어난 언론자유 수호 의지는 기자 본연의 임무를 망각할 수 없다는 비장한 각오의 표현이었다.

1970년 중반 언론사에서 비판적 기사를 쓴 기자들을 해고하는 전대미문의 사태가 벌어졌고, 기자협회장이 구속되고 기자협회보는 강제폐간이 되는 등 창립 일에 최대의 위기를 맞기도 했다. 1987년 6월 항쟁이후 민주언론쟁취를 통해 기자들의 활동이 다시 활기를 찾기 시작했고, 권의주의 청산과 언론자유 투쟁의 결실로 언론의 독립성은 강화됐다. 그 중심에는 한국기자협회가 우뚝 서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