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선한 日크루즈선 호주인 2명 집에 와 보니 양성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하선한 日크루즈선 호주인 2명 집에 와 보니 양성

[앵커]

일본 크루즈선 탑승객 중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속속 하선하는 가운데 음성이어서 귀국이 가능했던 호주인 2명이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객실 격리는 물론 하선을 결정한 일본 측 판단에 오류가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남현호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머물다 귀국한 호주인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호주 보건부 발표를 인용해 지난 20일 전세기를 타고 돌아간 호주인 160명 중 이들 2명이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지 않아 하선을 허락받고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보건당국은 이들과 똑같은 조건을 충족한 탑승객들을 지난 19일부터 추가 격리 없이 순차적으로 하선시키고 있습니다.

이들 호주인이 하선 후 귀국 과정에 별도의 경로로 전염된 것이 아니라면 일본 정부의 판단에 문제가 있었다는 결론이 됩니다.

따라서 이미 하선한 일본인 탑승객 1천여명과 귀국한 다른 50여개국 탑승객들 사이에 무증상 감염자가 포함돼 있다면 이들처럼 뒤늦게 확진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이런 가운데 20일 사망한 80대 일본인 여성 승객이 발열 증상을 보인 후 1주일간 바이러스 검사 없이 배에 머문 것으로 알려져 당국의 대응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망한 여성은 하선 당일에서야 검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크루즈선 내 감염뿐 아니라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되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일본에 대해 1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미 보건당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 본토 외에 여행 경보를 내린 것은 홍콩에 이어 두 번째이고 중화권 외 국가로는 일본이 처음입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