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K, 이재원과 4년 69억 원에 계약…내부 FA 모두 잡았다

프로야구 SK가 포수 이재원과도 자유계약선수, FA 계약을 마쳐 내부 FA를 모두 잡았습니다.

SK는 이재원과 4년간 계약금 21억 원, 연봉 48억 원 등 총액 69억 원에 FA 계약했다고 발표했습니다.

SK는 앞서 오전에는 두 번째로 FA를 선언한 프랜차이즈 스타 최정과도 6년 간 계약금 32억 원, 연봉 68억 원, 옵션 6억 원 등 총액 106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안긴 힐만 전 감독의 뒤를 이어 염경엽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자마자 SK는 두 FA를 모두 잡아 내년에도 우승 전력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재원은 NC 모창민과 최정에 이어 올해 FA를 선언한 선수 15명 중 3번째로 계약을 마쳤습니다.

미계약 FA는 최대어 양의지를 포함해 12명으로 줄었습니다.

인천고 출신인 이재원은 2006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해 올해까지 13년간 통산 타율 2할 9푼 7리, 안타 798개, 홈런 87개, 타점 456개를 기록했습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과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하성룡 기자 기사 더보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45612&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