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스페인도 11일부터 점진적 ‘봉쇄 완화’ 돌입…상점 영업도 재개 / YTN

프랑스, 11일부터 전국 봉쇄령 점진적 해제
상점 ’영업 제한’ 해제…’음식점·술집’은 제외
스페인, 11일부터 규제 완화…전체 인구 51%에 적용돼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발렌시아 등은 봉쇄령 유지

[앵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면서 이탈리아가 먼저 이동제한령 해제 등 봉쇄 완화에 들어간 데 이어 프랑스와 스페인도 다음 주 초부터 그 뒤를 따릅니다.

이번 조치는 감염 상황이 덜 심각한 지역 위주로 이뤄져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일이 더 걸릴 전망입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프랑스 남부의 한 도시.

무료로 나눠주는 마스크를 받기 위해 시민들이 긴 줄을 서고 있습니다.

정부가 오는 월요일(11일)부터 이동제한령을 해제하는 대신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데 따른 것입니다.

프랑스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식료품점과 약국 등 필수업종을 제외한 모든 상점의 영업금지에 이어 이동제한령을 발령했습니다.

프랑스는 이같은 전국 봉쇄령을 월요일부터 점진적으로 해제합니다.

상점 영업 제한도 함께 풀리는데 음식점과 술집은 별도 발표가 있을 때까지 계속 폐쇄됩니다.

코로나19로 유럽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도 월요일부터 감염 상황이 덜 심각한 지역 위주로 규제 완화를 시행합니다.

스페인 전체 인구 4천7백만 가운데 약 51%가 이번 조치로 정상 생활 복귀가 가능할 전망입니다.

[페드로 산체스 / 스페인 총리 : 11일부터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즐기고, 상점·술집에 가고 예배에 참석할 수 있는데 수용 인원엔 제한이 있습니다.]

하지만 감염 피해가 특히 컸던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등 일부 대도시들은 봉쇄령이 그대로 유지됩니다.

이런 가운데 EU 집행위원회는 다음 주 회원국들에게 내부 국경 통제를 점진적으로 해제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EU 집행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관광업계를 돕기 위해 여행 재개도 제안할 계획입니다.

관광은 EU GDP의 10%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으로, 각국의 봉쇄와 여행 금지 조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문 중 하나입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10064549825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