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장 위조’ 혐의 송두리째 날려버릴 법정 증언 등장

정경심 교수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동양대 조교가
표창장 위조 혐의 입증을 위해 검찰이 제출한 증거의 효력을 일거에 무너뜨리는 증언을 쏟아냈습니다.

‘위법수집증거’라는 정 교수 측의 주장에 힘을 싣는 증언입니다.

김칠준 변호사의 인터뷰를 통해 확인하시고
자세한 내용은 오늘 저녁 생방송에서 전해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