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일부 국내선 중단 검토”…마스크 부족 간호사 시위 / YTN

트럼프 "집중발생지역 중심 국내선 항공편 중단 검토"
트럼프 "전면 운항 중단은 어려워…기차도 검토"
"미국 내 마스크·장갑 등 보호장구 재고 바닥" (WP)

[앵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0만 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집중발생지역의 국내선 운항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와 장갑, 가운 등 보호장구가 거의 바닥나 일부 간호사들이 ‘위험수당’ 지급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내 국내선 항공기 운항 중단을 검토하고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코로나19 집중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운항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집중발생지역을 보고 있습니다. 비행기들이 어디서 이곳으로 가는지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뉴욕과 뉴저지, 마이애미 등을 오가는 국내선 항공기를 예로 들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국내선 항공편을 멈추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며, 그렇게 되면 관련 산업을 짓누르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차의 경우도 같은 관점에서 주목하고 있으며 꽤 이른 시일 안에 결정을 알려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와 장갑 등 보호장구의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코로나19 환자 폭증으로 연방정부가 비상용으로 비축해놓았던 마스크와 가운, 장갑 등 보호장구의 재고가 바닥을 드러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호장구를 지급받지 못한 간호사들은 시위에 나섰고, ‘위험수당’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앤 이고 / 의료서비스노조 부위원장 : 노조원들은 안전 장치가 자신들의 안전을 지켜주지 못하기 때문에 일하기를 겁내 합니다. 그것이 ‘위험수당’을 요구하는 이유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려운 날들이 미국 앞에 놓여 있고 몇 주가 될 그 시간이 끔찍할 것이라고 전날의 암울한 전망을 되풀이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402145036590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