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소셜미디어 강력 규제·폐쇄 조치할 것” / YTN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팩트 체크’ 경고를 붙여 제동을 건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개입"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전면적 규제를 경고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27일 트윗을 통해 "공화당원들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보수 진영의 목소리를 완전히 침묵시킨다고 느끼고 있다"며 "그런 일이 벌어지도록 놔두기 전에 그들을 강력히 규제하거나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소셜미디어는 지금 당장 행태를 완전히 뜯어고쳐야 한다"며 "큰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위협은 민간영역 내 정적들로 여기는 세력을 표적으로 삼기 위해 정부의 권한을 사용하겠다는 명백한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가 ‘팩트 체크 필요’ 경고 문구를 붙인 다음 날 폐쇄를 위협하며 소셜미디어와의 불화를 격화시켰다"고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민간 기업이 운영하는 소셜미디어를 폐쇄할 권한이 있는지를 뒷받침할 증거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전날 트위터는 우편 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2건 아래에 각각 파란색 느낌표와 함께 ‘우편투표에 대한 사실을 알아보라’는 경고 문구를 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 의사소통 창구로 활용해온 소셜미디어를 겨냥해 전면전을 선포함에 따라 대선 국면에 접어든 트럼프 대통령의 여론전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27224218034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