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 사과 / YTN

미래통합당이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뒤 교도소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깊은 유감과 함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국 각지에서 우리 후보들이 열심히 잘 싸우고 있는 가운데 말 한마디가 선거 판세를 좌우할 수 있음을 숙지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도 발언을 한 진행자가 통합당 소속은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언행에 각별하게 유의해야 할 때이니만큼 경고 조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통합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진행자가 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후 교도소에 보내면 된다는 식의 발언을 해 막말 논란을 빚었습니다.

김주영 [kimjy0810@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401115751163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