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율 1위' 김현수 "타율관리 한다는 말, 괴로웠다"

“안 나가는 사람이 승자라는 말, 괴로웠습니다.”

2018 KBO리그 타율 1위 김현수(30·LG 트윈스)가 강렬한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현수는 19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에서 타율 1위 트로피를 받은 뒤 “사실 계속 경기에 나서는 선수가 상을 받았으면 한다고 생각했다. ‘안 나가는 사람이 승자’라는 말 때문에 괴로웠다”고 말했다.

김현수는 9월 4일 kt wiz전에서 수비 중 발목을 다쳤고, 인대가 손상됐다는 진단이 나와 시즌이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로 복귀하지 못했다.

김현수는 이미 규정 타석을 채운 터라 타율 1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김현수의 타율은 0.362다.

하지만 일부 팬들의 비아냥이 김현수에게는 상처가 됐다.

부상 탓에 경기에 나설 수 없는 그를 향해 “타율 관리를 하고 있다”라는 모함을 하기도 했다.

김현수는 “다른 선수가 타율 1위에 올랐으면 한다”고 토로할 만큼 마음고생을 했다.

그리고 시상식장에서 속내를 드러냈다.

김현수는 자신만큼이나 괴로웠던 류중일 LG 감독도 감쌌다.

김현수는 “류중일 감독님께서 나를 1루수로 기용하셨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았다고 한다. 감독님의 선택은 옳았다. 감독님께 ‘내년에도 1루 자리가 비면 1루수로 뛰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시상식장에서 과거도 떠올렸다.

김현수는 “연습생(신고선수)으로 두산 베어스에 입단했다. 김경문 전 감독님, 김광림 전 코치님, 송재박 전 2군 감독님께 정말 감사하다”고 은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022579&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