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발 감염 확산, 미·유럽서 유행하는 G형 바이러스 가능성 / JTBC 뉴스ON

이태원 클럽 등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단감염 바이러스가 미국과 유럽에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은 계통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 클럽발 바이러스, 미·유럽서 유행하는 G형
· 이태원 쇼크 후 전파력 4배 강해져
· ‘"젊은이들 너무해’" 클럽발 확산에 세대갈등

[앵커]

이태원 클럽의 집단감염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4배 가까이 높아졌다는 연구결과도 있었는데요. 관련 내용 전문가의 진단 들어보시죠.

[기모란/국립암센터 교수(JTBC ‘뉴스ON’ 통화/오늘) : 감염재생산수, 우리가 R이라고 부르는데, 우리리나라가 처음에 한 달 동안 환자 한 30명 발생했을 때, R이 0.5 정도여서 잘 관리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구요, 이태원발 감염이 발생하기 전에 한국의 R이 약 0.5 정도였어요. 그래서 그때도 역시 감염이 어느 정도 관리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이태원발 유행이 발생하고 난 다음에 5월 2일부터 15일까지 우리가 다시 계산해봤을 때, R이 약 2.5 정도로 크게 증가한 상태였어요. 그래서 그 상태로 계속 둔다 그러면은 아주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감염이 확산될 거구요.]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