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게시판] 블룸버그 "리브라 협회 이사회 멤버, 페이스북과 긴밀한 관계"

블룸버그 “리브라 협회 이사회 멤버, 페이스북과 긴밀한 관계”

리브라 협회 21개 파트너사가 화요일(현지시간) 공식 확정된 가운데 5명의 이사회 멤버가 페이스북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15일 보도했다. 우선 리브라 프로젝트 총괄 데이비드 마커스 페이스북 부사장이 리브라 협회 이사로 합류했으며, 그가 투자한 암호화폐 지갑 업체 자포(Xapo)의 CEO 웬스 카사레스(Wences Casares)도 이사회에 참여하고 있다. 이밖에 페이스북 초기 투자자 앤드리슨 호로위츠(Andreessen Horowitz)의 파트너 케이티 혼(Katie Haun), 초기 페이스북 후원사 디지털 스카이 테크놀로지(Digital Sky Technologies)와 간접적인 지분 관계가 있는 페이유(PayU)의 패트릭 엘리스(Patrick Ellis)도 리브라 협회 이사회 멤버다. 다섯번째 이사회 멤버인 매튜 데이비(Matthew Davie)가 몸 담고 있는 키바(Kiva) 또한 페이스북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블룸버그 오피니언 기고자이자 투자자로 활동 중인 애런 브라운(Aaron Brown)은 “실리콘밸리 이사회는 대개 서로 연결돼 있다. 페이스북과 공식적인 관계가 없는 회사라도 비공식적이고 간접적인 유대관계를 맺고 있을 것”이라며 “따라서 이사회 멤버들은 페이스북에서 완전히 독립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 CNN도 리브라 협회 멤버 대다수가 페이스북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페이스북의 리브라 협회 간접 통제를 우려한 바 있다.

 

) 美 재무장관 “VISA 등 리브라 협회 탈퇴, 프로젝트 규제 기준 미달 때문”

미국 암호화폐 전문가이자 경제 전문 방송채널 CNBC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미국 재무장관이 인터뷰를 통해 “지난 금요일 비자, 마스터카드, 스트라이프 및 이베이가 리브라 협회를 탈퇴한 것은, 리브라의 규제 비적격성에 따른 부담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또한 리브라에 대해 “리브라가 규제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면, 관련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리브라 협회, 코인베이스 등 총 21곳 파트너사 공개

페이스북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의 개발사인 리브라 협회가 공식 채널을 통해 파트너사를 공개했다. 파트너사는 총 21곳으로 코인베이스, 자포, 앵커리지, 바이슨 트레일, CDL(Creative Destruction Lab), 앤드리신 호로비츠, 트라이브 캐피탈, 리빗 캐피탈,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 브레이크스루 이니셔티브, 일리아드(Illiad), 보다폰, 파페치(Farfetch), 우버, 리프트, 키바(Kiva), 머시 콥스(Mercy Corps), 세계여성기금(Women’s World Banking), 스포티파이(Spotify), PayU다. 앞서 페이팔, 스트라이프, 비자, 마스터 카드, 부킹 홀딩스 등이 리브라 협회 참여를 철회한 바 있다.

 

) 블록스트림 CSO “게임 산업, 암호화폐와 뗄 수 없는 관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AMB크립토에 따르면, 최근 블록체인 개발사 블록스트림의 CSO인 샘슨 모우가 팟캐스트 방송에서 “게임 산업과 암호화폐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게이머들은 얼리어답터들로 디지털 자산, 디지털 통화, 가상 통화, 가상 화폐, 가상 아이템 등 개념을 받아들이고 가치를 부여한다. 암호화폐는 그들에게 ‘잘 맞는 옷'(natural fit)과도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날 “향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지배하는 몰입형 증강현실 게임이 등장할 것”이라며 “블록스트림은 자체 개발 블록체인 네트워크 리퀴드 위에 이 같은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카카오 보상 포인트 ‘카카오콘’ 블록체인서 발행

디센터에 따르면 카카오가 지난달 말 출시한 이용자 보상 ‘카카오콘’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된 포인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콘은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사이드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됐다. 카카오콘은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에게 지급되는 보상 포인트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기 때문에 누구에게 얼마만큼의 보상이 지급되는지, 누가 누구에게 얼마만큼의 카카오콘을 보내는지 투명하게 공개된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콘이 현금화할 수 없는 가상 포인트라며 클레이(KLAY)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 BTC 개발자 “BTC 보관 비용 증가 추세”

BTC 개발자 타마스 블루머(Tamas Blummer)가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BTC의 보관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2019년 평균 보관 비용은 보관 금액의 2.1%”라며 “이는 무시할 수 없는 비용이다”고 진단했다. 또한 “BTC 보관 비용에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이체 수수료로 이는 비트코인을 옮기는 사람이 지불하게 되며, 이체 금액이 아닌 트랜잭션 크기와 정비례 한다. 현재 보관 비용이 절반으로 줄면 채굴자들의 수익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 3차례 걸쳐 78만 ETH 대량 이체… 1,700억원 규모

암호화폐 트랜잭션 추적 사이트 웨일 알러트에 따르면 익명 주소 ‘0xfca70e67b3f93f679992cd36323eeb5a5370c8e4’에서 익명 주소 ‘0x4c766def136f59f6494f0969b1355882080cf8e0’로 185,997 ETH가 이체됐다. 약 3,400만 달러(약 404억 원) 규모다. 해당 트랜잭션 해시값은 ‘0xaeb3c88271ce6d98a27b7d1c0704e6d980447575c2fe0efb9eccca44eb648c38’다. 송신자는 앞서 18시 43분, 18시 49분 다른 익명 주소로 총 60만 ETH를 이체한 바 있다. 현재까지 해당 송신자는 3개의 주소로 총 78만 5,997 ETH를 이체했다.

 

) 텔레그램 ‘불가항 조항’ 해석…투자자 배상 회피 가능성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따르면, 텔레그램의 “자체 개발 블록체인 프로젝트 TON(Telegram Open Network) 출시 지연에 따른, 투자금 반환 약정이 ‘불가항 조항(force majeure)’에 의해 적신호가 켜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는 러시아 현지 미디어 벨(Bell)을 인용 “‘불가항 조항’은 자연재해, 테러 위렵, 전쟁 및 당국의 법적 또는 규제적 조치를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SEC는 텔레그램이 미등록 증권을 판매한 혐의로 17억 달러 규모의 TON ICO를 불법이라고 선언하며 프로젝트 임시 중단 조치를 취한 바 있다.

 

) 바이낸스 마진 플랫폼, 한 달 거래량 123만 BTC 기록

바이낸스 마진 플랫폼 바이낸스 퓨처스(Binance Futures)가 출시 후 월간 기준 거래량이 123만 BTC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간당 최대 거래량은 1만 6,000 BTC, 거래 지연 시간은 10ms, 초당 거래 주문량은 10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유로폴 “BTC, 다크웹 선호 암호화폐 결제 수단”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더넥스트웹(TNW)의 1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유로폴(Europol)이 최근 최근 보고서를 통해 “BTC는 다크웹에서 여전히 사용률이 가장 높은 암호화폐”라고 밝혔다. 다만 유로폴은 “모네로(XMR)을 등 익명성 토큰의 사용률도 지속 증가하고 있다. 이는 일부 시장에서 보안 의식이 더욱 강화되면서 모네로 등 익명성 토큰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 홍콩 핀테크 협회장 “아르메니아, 블록체인 기술 발전 필요 조건 갖췄다”

아르메니아 현지 미디어 아르멘프레스(Armenpress)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홍콩 핀테크 협회(FTAHK) 회장 헨리 아슬라니안(Henri Arslanian)이 최근 “아르메니아는 블록체인 기술이 발전하기 위한 필요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블록체인 혁명은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자금들이 아르메니아로도 유입되고 있다”며 “아르메니아는 스타트업에 적합한 생태계와 발전하고 있는 시민 사회가 구성돼있다. 우리는 용감해야 한다. 컴퓨터가 처음 등장했을때도 사람들은 그것을 두려워했지만 일상이 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