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저소득층에 직격탄…소득분배 악화 / YTN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이 저소득층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득 하위 20% 가구의 올해 1분기 소득은 제자리걸음을 한 반면, 상위 20% 가구 소득은 크게 늘었습니다.

소득 분배가 악화한 것인데요, 2분기 이후에도 분배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로 저소득층이 많이 일하는 임시·일용직은 취업자가 지난 1분기에만 27만 명 감소했습니다.

이에 따른 영향으로 소득 하위 20% 가구의 1분기 월평균 근로 소득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3%, 51만 3천 원이 줄었습니다.

반면, 기초연금 등 정부의 공적이전소득은 10% 이상 증가하며 51만 원으로 늘었습니다.

결국, 소득 하위 20% 가구의 지난 1분기 월평균 소득은 149만8천 원으로 제자리걸음을 하며 0% 증가에 머물렀습니다.

다른 소득 상위 가구들의 소득이 모두 증가했지만, 소득 하위 20% 가구 소득만 늘지 않은 겁니다.

이에 반해, 소득이 가장 많은 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6.3% 증가한 천115만 8천 원이었습니다.

대규모 사업장 취업자가 증가하며 근로 소득이 2.6% 늘었고, 고액 국민연금 수급 증가 등으로 이전 소득도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상위 5분위 평균 소득을 하위 5분위 평균 소득으로 나눈 5분위 배율은 5.41배로 1년 전보다 0.23배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5분위 배율의 수치가 클수록 소득분배가 불균등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강신욱 / 통계청장 :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을 합한 고용부문의 소득의 증가율이 저소득 분위에서 낮게 나타났던 것들이 공적이전소득의 확대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소득분배를 전년동기대비 악화시키는데 작용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4월 들어 임시·일용직 취업자의 감소세가 확대되면서 분배 악화가 2분기에도 지속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등 위기 상황에서 소득 양극화가 깊어진 전례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다음 달 발표하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과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입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0521172612451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