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국제기금 10조 원…5개국 정보당국 “중국 은폐 결론” / YTN

美연구팀 "코로나 세계인구 70%쯤 걸릴 때까지 2년 대유행"
미네소타대학 감염병연구센터(CIDRAP) "전파 강해 통제난관"
온라인 국제회의 ’코로나 치료와 백신 기금’ 10조 원 서약
5개국 정보당국 파이브 아이스 "中 코로나 사태 은폐" 결론

[앵커]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쯤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것이라는 연구 보고서가 나온 가운데 백신 등의 개발에 약 10조 원의 국제 기금 모금이 이뤄졌습니다.

미국과 영국 등 서방 5개국 비밀정보 동맹체는 "중국이 코로나 사태를 은폐했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는 무증상 전파력이 워낙 강해 전 세계 인구의 60~70%가 감염돼 집단 면역이 생길 때까지 최소 18개월에서 최대 24개월 지속될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입니다.

때문에 코로나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이 각국 정부의 일반적 견해입니다.

하루라도 빨리 치료제 등의 개발에 힘을 모으자는 국제 온라인 모금 행사에 약 10조 원의 지원 약속이 주요 20개국 등으로부터 이뤄졌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 EU집행위원장 : (74억 유로, 약 10조 원) 이 모든 돈이 전례 없는 글로벌 협력을 촉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코로나19 첫 발병지인 중국과 최대 피해국이 된 미국은 책임 문제를 놓고 정면 충돌하는 상황.

이런 가운데 ‘파이브 아이스’로 불리는 미국·영국 등 서방5개국 비밀 정보 동맹체는 보고서를 통해 "중국이 코로나 사태를 은폐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보고서를 입수해 보도한 호주 데일리텔레그래프는 중국 정부가 우한 연구실 자료를 없애는 등 은폐했다며 관련 내용을 구체적으로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내용을 말하거나 비판적 시각을 가진 연구실 요원과 의사, 기자 등의 입을 막았다며 중국 당국의 언론 통제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늑장대응 등으로 비판을 받아온 세계 보건기구는 정례브리핑에서 여전히 중국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 WHO 긴급대응팀장 : 코로나19의 바이러스에 관해 WHO 관점에서 볼 때 (진원지가 중국 우한 연구소) 이것은 추측일 뿐입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중국 내부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이 전 세계에 톈안먼 사태 못지않은 반중 정서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경고의 보고서를 중국 관영 싱크탱크가 최근 중국 최고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050802370838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