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발’ 최악 실적…아시아나 인수 ‘오리무중’ / YTN

[앵커]
국내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최악의 실적 악화에 시달리고 있는데요.

지난해 말, 2조 5천억 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겠다고 나선 HDC현대산업개발이 최종 인수 작업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어, 자칫 인수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HDC 현대산업개발은 경영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당시만 해도 호텔과 면세점 사업에다 항공업을 더해 상승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준비한 실탄만 2조 5천억 원 수준입니다.

[정몽규 /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지난해 11월) : 계약이 원활히 성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계약 이후에는 아시아나항공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뜻밖의 복병이 나타났습니다.

바로 전 세계 항공기를 멈추게 한 코로나19 확산!

계약 체결의 선결 조건 중의 하나인 주요 국가의 기업결합 심사가 지연된 겁니다.

그러는 사이 아시아나항공의 실적은 더 곤두박질쳤습니다.

1분기 영업손실만 무려 2천억 원이 넘었고, 매출은 20% 이상 줄었습니다.

지난 1분기 자본잠식률은 80%를 넘어서면서 남은 자본금은 2천억 원에 불과합니다.

완전자본잠식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이유로 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에 선뜻 나서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최근 들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허희영 / 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이미 (지난해부터) 불황에 빠져들고 있던 차에 연초부터 코로나19가 닥친 것이고요. 그러다 보니까 HDC 현대산업개발 입장에서는 지금 선뜻 인수해서 들어오기가 매우 부담스러운 상황이 된 거죠.]

굳게 입을 닫고 있는 현대산업개발이 이행 계약금 2,500억 원을 포기하더라도 아시아나 인수를 접을 것이라는 전망과, 정부와 채권단을 압박해 인수 부담을 최대한 낮춘 뒤 계약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엇갈리는 가운데, 채권단의 고민과 고용 승계 위기가 커진 아시아나항공 임직원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0528050418079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