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후 합당’ 황교안·원유철 “꼼수 비례정당과 달라…두 미래 열차에 희망을”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하루 앞둔 1일 하나임을 강조하며 선거운동 연대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 앞에서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을 열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는데요.

두 당은 총선 직후 합당해 원내 투쟁을 함께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미래통합당_미래한국당_공동선언식#총선_후_합당#황교안_원유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