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구도 ‘조국 vs 윤석열’?

■ 방송 : 채널A NEWS TOP10 (17:50~19:30)
■ 방송일 : 2020년 4월 2일 (목요일)
■ 진행 : 김종석 앵커
■ 출연 : 김태현 변호사, 이도운 문화일보 논설위원, 장예찬 시사평론가, 김종욱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외래교수

[김종석 앵커]
총선을 2주 앞두고 조국 전 장관이 다시 이슈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코로나 정국에서 여론이 현 정권에 우호적으로 바뀌니까 결국 야권에서 조국 카드를 꺼내든 겁니까?
[이도운 문화일보 논설위원]
현재 총선 프레임은 코로나입니다. 야당에서는 코로나 대응은 정부가 아니라 기업, 국민, 의료진이 잘했다고 주장하지만 여론에 잘 반영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야권은) 이것을 경제 프레임, 조국 프레임으로 바꾸려는 겁니다.

[김종석]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까지 나선 걸 보면 야권이 지금 조국 전선을 만든 겁니까?

[김태현 변호사]
제가 비유를 하자면, 야권에서는 울고 싶은데 뺨 때려준 겁니다. 사실 작년 조국 전 장관의 문제가 생겼을 때 야권에 대한 여론이 꽤 괜찮았습니다. 야권입장에서는 6개월 전 이슈를, 더군다나 지금 코로나가 모든 이슈를 덮고 있는 상황에서 갑자기 꺼내긴 꺼내들긴 힘듭니다. 그런데 지금 열린민주당에서 조국 수호 프레임을 꺼내들며 검찰을 때리고 있지 않습니까. 그러니 이에 대해서 조국 프레임으로 받아치는 겁니다.

(중략)

[김종석]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은 효자니 서자니 온갖 말들이 난무했었습니다. 오늘도 서로가 민주당의 적통이라며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열린민주당에 대해) “급조한 정당”이라고 말하는 걸 보면 더불어시민당의 위기감이 작용한 겁니까?

[이도운 ]
현재 지지율로 예상 의석을 따지면 더불어시민당이 12석, 열린민주당이 8석을 가져갑니다. 그러면 김홍걸 위원장은 비례대표 14번을 받았기 때문에 당선이 어렵습니다. 그리고 만약 열린민주당이 더 많은 의석을 가져가면 더불어시민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향후 정국을 운영하는 데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크게 보면 범 여권의 파이를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김종석]
총선 구도가 조국 대 반조국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
* 위 텍스트는 실제 토크 내용의 일부분입니다. 전체 토크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정리=호현지 인턴

#TOP10뉴스 #뉴스top10 #실시간뉴스

▷ 공식 홈페이지 http://www.ichannela.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nelanews
▷ 공식 유튜브 https://www.youtube.com/tvcha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