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까지 '1승' 남았다!…흥국생명, 도로공사에 역전승

프로배구 여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는 흥국생명이 3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통합 우승에 1승만을 남겼습니다. 흥국생명은 첫 세트를 따낸 뒤 도로공사에 2, 3세트를 내주고 벼랑 끝에 몰렸습니다.

▶영상 시청

프로배구 여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는 흥국생명이 3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통합 우승에 1승만을 남겼습니다.

흥국생명은 첫 세트를 따낸 뒤 도로공사에 2, 3세트를 내주고 벼랑 끝에 몰렸습니다.

흥국생명을 구한 해결사는 국가대표 이재영이었습니다.

이재영은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양 팀 합쳐 최다인 34점을 몰아쳐 역전극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둔 흥국생명은 2승 1패를 기록했고, 1승만 더하면 10년 만에 정상에 오르게 됩니다.

▶주영민 기자 기사 더보기

▶SBS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img src="https://news.sbs.co.kr/news/tracking_RSS.do?news_id=N1005192228&cooper=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