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가진 사람은 보수 후보를 찍는다? / YTN

[손낙구 / ‘땅과 집 이야기’ 저자 : 연봉도 비슷하고 비슷한 가격대의 전세에 사는 직장인 3명이 있었습니다. 한 사람은 전세를 살았고 두 사람은 집을 샀는데요. 한 사람이 산 집은 별로 안 올랐고 한 사람이 산 집은 굉장히 많이 올랐습니다. 한 5년 뒤 세 사람의 인생은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1970년대 개발 붐을 이용해 부동산에 투기해서 돈을 벌었던 복부인.

그로부터 50년 가까이 지났지만, 부동산 계급사회는 부인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됐습니다.

집이 있는 사람은 집값이 오르는 게 좋고, 집이 없는 사람은 집값이 오르는 게 원망스럽겠죠. 이런 심리는 과거 총선에서 투표로도 나타났습니다.

2012년 총선을 비롯한 네 차례 선거에서 다른 변수를 제한했을 때 집을 가진 사람들은 평균보다 보수 정당을 더 많이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보 정권은 집값 안정을 추진했던 반면, 보수 정권은 경기 부양을 위한 개발을 추진했던 과거에 대한 학습 효과입니다.

하지만 집 없는 사람이 반대로 진보 정당을 더 지지했던 건 아닙니다.

2004년 총선, 노무현 정부 당시 집값이 올랐을 때는 집 없는 사람은 일부 진보 여당을 심판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반면, 2008년 총선 이명박 정부 때는 집값이 올랐는데도, 뉴타운 개발 기대 심리로 오히려 집 없는 사람도 보수 여당 지지세가 강해졌습니다.

[박원호 /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 : (2008년에는) 뉴타운 사업 같은 것들로 인해서 자가를 소유하고 있는 분들뿐만 아니라 집이 없는 분들도 집값 상승이 여당에 대한 지지로 이어졌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총선은 어떨까요?

YTN이 지난 총선 이후 지난해 12월까지 4년 동안 전국의 집값 변동을 분석해봤는데요.

집값 상승 5위권에 오른 지역 모두 수도권이었습니다.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 바로 이곳, 경기 과천이었습니다. 4년 동안 20%가 넘게 올랐습니다.

[이주원 / 경기 과천시 별양동 : 부동산 가격보다는 과천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서 좋은 정책을 만들어주시는 후보님을 뽑고 싶습니다.]

[정연국 / 경기 과천시 중앙동 : 2019년도 과천 부동산이 상당히 많이 상승했기 때문에 후보 선택하는데 상당한 영향이 있을 거로 보여집니다.]

부동산 이슈가 부각될 만한 또 한 곳은 경기 고양 정, 제가 서 있는 일산서구입니다.

수도권에선 7번째로 집값이 많이 떨어진 지역인데요. 서울과 서울 인접 지역 가운데서는 유일한 하락 지역이기도 합니다.

[김인숙 /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 아파트값이 제일 문제가 될 것 같고요. 일단 사람 자질도 중요하지만, 고양시를 어떻게 잘 아파트값이라든지 경제를 잘 살릴 수 있는 분이면 더 좋겠죠.]

[이경승 /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 20대이다 보니까 집값이나 그런 것에 영향받기보다는 주로 공약이나 정책에 관련돼서 좀 더 보게 되는 것 같아요.]

과천과 일산서구, 두 곳 모두 과거 5차례 총선에선 지금의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접전을 벌였던 곳입니다.

최근 두 차례 총선에선 임대주택을 비롯한 서민 주거 안정이 부각돼 부동산 이슈의 영향이 적었지만,

지난 총선 이후 서울 지역 집값이 10% 이상 급등했다는 점에서 이번 총선에선 어떤 형태로든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정미입니다.

취재기자 이정미 [smiling37@ytn.co.kr]

촬영기자 이상엽 그래픽 지경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327072850796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