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서울 곳곳 통제…산사태 위기경보 ‘경계’ 발령 / YTN

[앵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 시각 집중 호우 피해 상황 사회부를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최재민 기자

집중 호우로 서울도 통제되는 구간이 늘고 있죠?

[기자]
한강 수위가 상승하면서 서울 도로 곳곳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우선 여의도와 올림픽대로를 연결하는 여의 상하류 나들목의 차량 통행이 어젯밤 9시 15분부터 전면 통제됐습니다.

위험수위에 근접한 해 경찰이 나들목 진입을 통제한 겁니다.

앞서 어제저녁 7시 50분부터는 한강공원과 연결된 반포·잠원·신잠원 나들목도 긴급폐쇄됐습니다.

서울 잠수교도 어제 오후 5시 반부터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잠수교 차량 통행이 통제된 건 2018년 8월 이후 2년 만입니다.

자정 기준 잠수교 수위는 6.9m입니다.

잠수교 수위는 5.5m이면 보행자 통행이, 6.2m이면 차량 통행이 각각 통제됩니다.

[앵커]
오늘 출근길이 걱정입니다.

통제되는 구간이 더 늘 수도 있겠군요.

[기자]
새벽 3시를 전후해서 서울과 수도권에도 시간당 50∼80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는데요.

경기 북부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 만큼 한강의 지류인 중랑천의 수위도 올라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비가 많이 오면 동부간선도로도 통제될 수도 있어서 출근길에는 가능하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임진강 필승교 수위도 상승하고 있다면서요?

[기자]
연천군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는 어젯밤 11시 반 기준 2.7m입니다.

필승교 수위가 2m를 넘어 선 것은 올해 들어 처음입니다.

평소 수위는 0.3m 수준입니다.

이 시각 연천과 철원에는 시간당 70mm 안팎의 장대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필승교 수위가 행락객 대피 수위 1m를 넘자 수계인 연천 파주지역에 주의를 당부하는 재난 문자를 발송하기도 했습니다.

임진강 홍수를 조절하는 군남댐 유입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현재 수위는 27m가량으로 아직은 계획 홍수위 40m까지는 여유가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계속된 비로 산사태 위기경보도 상향됐다면서요?

[기자]
어젯밤 9시에 서울과 경기, 인천, 강원, 충북, 경북 등 6개 시도의 산사태 위기경보가 경계로 상향 발령됐습니다.

산사태 위기경보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나뉘는데 6개 시도는 호우경보나 산사태 주의보 또는 산사태 경보가 내려진 지역입니다.

산림청은 중부지방에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발해 산사태 위험이 크다면서 취약지역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803010931812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