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증가세 둔화…’봉쇄식 관리’ 계속 / YTN

중국 전역 코로나19 사망자 105명 또 증가…어제보다 줄어
중국 전역 확진자 수 2,048명 증가…어제와 비슷한 수준
중국 사망자·확진자 대부분, 여전히 후베이성에서 발생

[앵커]
중국의 상황이 주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상 중국 전역에서 시행되고 있는 이동제한 조치는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전화로 연결합니다. 강성웅 특파원!

주말을 지나면서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는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5명이었습니다.

하루 전에는 142명이 증가했는데 이보다 조금 떨어졌습니다.

어제 하루 사망자의 95%인 100명이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에서 나왔습니다.

중국 전역의 확진자 수는 어제의 2,009명과 비슷한 수준인 2천 48명입니다.

여전히 후베이성에서 1,933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주 금요일에는 2,400명이 넘었는데 이보다는 줄었지만, 후베이 성은 여전히 하루에 2천 명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겁니다.

어제 자정까지 중국 전역의 누적 사망자 수는 1,770명이고, 누적 확진자 수는 7만명을 넘어 70,548명입니다.

[앵커]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 이외 지역의 상황도 계속 좋아지고 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우선 진원지인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 이외의 지역에서는 확진자 증가 폭이 13일째 둔화되고 있습니다.

지난 3일에 하루 890명을 최고치로 해서 계속 떨어지더니, 어제는 115명으로 이제 100명 수준으로까지 떨어졌습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중증 환자 비율도 떨어지고 있습니다.

우한과 후베이를 제외하면 중증환자의 비율이 지난달 27일에 15.9%였는데 지난 15일에는 7.2%로 낮아졌습니다.

우한의 경우 지난달 28일에 무려 32.4% 였는데 지난 15일 기준 21.6%로 떨어졌습니다.

아직도 높은 수치이지만 그만큼 발견 시간이 앞당겨졌고 치료 수준이 나아진 것으로 중국 보건 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그동안 중증 환자 수가 계속 늘어 어제 자정까지 10,644명인데, 이 숫자의 증가 속도가 조금씩 둔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반대로 완치돼서 퇴원하는 사람은 하루에 이제 중국 전역에서 하루 천 명 이상씩 증가해 어제까지 모두 10,844이 완치가 됐습니다.

[앵커]
상황이 나아지면서 중국의 이동제한 조치도 좀 완화가 되는 겁니까?

[기자]
이동제한 조치는 대부분 유지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23일 우한지역이 전격 봉쇄된 이후 중국 전역으로 이동제한 조치가 확대된 이래 26일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수도 베이징에도 여전히 주거 단지별로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100% 발열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외지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온 경우 반드시 신고를 해야 하고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긴장을 하고 있는 이유는 아직 농민공의 이동이 2억 5천만 명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조금씩 돌아왔지만 이번 달에만 1억 2천만 명, 다음 달에 1억 3천만 명이 이동할 것이라고 중국 교통운수부가 밝혔습니다.

지난주부터 일부 경제활동도 재개가 됐지만 의료물자 생산과, 운송회사, 식료품의 생산과 가공 업체, 전력,통신 이런 필수 업종 위주로 조업을 재개한 상태입니다.

다른 업종들과 글로벌 업체들도 부분적으로 조업 재개를 했거나 할 예정이지만, 이동제한이 아직 풀리지 않아서 본격적인 조업 재개는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상황에 따라 이번 주에 조금 더 많은 업체와 업종이 조업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하지만 아직 복귀를 하지 않은 사람…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217111329325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