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번주 홍콩보안법 통과 강행…미국·영국 반발 확산 / YTN

中 신화통신 "전인대, 홍콩보안법 초안 심의 중"
주요 외신들 "中, 홍콩보안법 이번 주 처리 확실"
英美 지도자 "홍콩 보안법, 영중 공동선언 위반"

[앵커]
중국 전인대가 이번 주에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킬 예정이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중국은 오늘도 입법 의지를 재확인한 가운데 미국은 물론 영국으로 반대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 전화로 연결해 보겠습니다. 강성웅 특파원!

홍콩 보안법 제정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는 중국은 예정대로 강행하겠다는 겁니까?

[기자]
오늘 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현재 전국 인민 대표대회에서 홍콩 보안법 초안에 대해 심의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것은 최고 권력기관인 전인대가 헌법과 홍콩 기본법에 규정된 헌법 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것이며, 홍콩의 국가 안전에 대한 책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보안법을 예정대로 이번 주에 통과 시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겁니다.

AFP 통신은 전인대 폐막일인 오는 28일쯤 홍콩 보안법이 처리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중국의 홍콩 담당 최고위 인사인 한정 부총리는 홍콩 국가보안법이 지난해 반정부 폭력시위 과정에서 드러난 허점을 메우기 위해 소집단 사람들만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각국이 모두 국가 보안 관련 법률이 있는데 홍콩에만 없다는 발언도 했는데, 이 역시 이번 회기 내 홍콩 보안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앵커]
미국은 물론 영국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해 미국과 영국, 호주 등의 정치 지도자들이 공동으로 반대 성명을 냈습니다.

크리스토퍼 패튼 전 홍콩 총독과 말콤 리프킨트 전 영국 외무장관이 주도한 이번 성명에, 영국의 상하원 의원 52명과 미국 상하원 의원 17명 등 모두 186명이 서명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이 홍콩의 자치에 대한 공격이고, 홍콩에 ‘1국가 2체제’를 적용하기로 영중 공동선언 위반이라는 입장입니다.

특히 패튼 전 홍콩 총독은, 홍콩인들이 중국에 배신을 당한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성명에는 미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와 테드 크루즈 상원 의원, 그리고 민주당의 밥 메넨데즈 상원의원, 애덤 쉬프 하원 정보위원장 등이 참여 했습니다.

홍콩에서는 오늘 중국의 보안법 제정 추진에 반대하는 야당과 시민단체의 도심 행진이 예고돼 있는 가운데 조금 전에 행사가 시작이 됐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집회 자체를 불허하고 있는데다 코로나19 때문에 8명 이상이 모이는 집회 자체가 금지돼 있어 제대로 진행이 될지는 불확실합니다.

경찰은 현재 집회 장소 주변에 8천 명을 배치해 놓고 참가자들을 즉시 체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도 3건의 도심 반대 집회가 있었는데 백 명 정도가 모이는 소규모 행사로 그쳤습니다.

하지만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6·4 톈안먼 시위 기념일을 앞두고 대규모 집회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다음 달 9일이 지난해 송환법 반대 행진 때 처음으로 백만 명이 참가한 날이어서, 다음 달 초에 홍콩 내부의 반발이 확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24142355017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