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올해 성장률 제시 못 해…”1천 조 원 경기 부양 나선다” / YTN

[앵커]
중국 정부가 오늘 개막한 전인대에서 올해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대신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을 극복하기 위한 대규모 경기부양 대책을 내놨습니다.

베이징 특파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강성웅 특파원 !

중국이 성장률 목표치를 정하지 못했다고 하는데, 어떤 전망치도 내놓은 게 없습니까 ?

[기자]
그렇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업무보고에서 올해는 경제 성장률의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경제와 무역 환경이 불확실해 성장률을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이것은 중국의 성장률이 지난 1분기에 -6.8%까지 추락했는데, 하반기 회복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참고로, 국제통화기금은 올해 중국의 성장률이 1.2%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전인대에서 당해 년도 경제 성장률 목표를 제시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앵커]
그래서 중국이 대대적인 부양책을 내놨다고 하는 데 어떤 내용입니까 ?

[기자]
정부가 적자 재정을 편성해 감세와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돈을 푸는 방식입니다.

먼저 재정 적자율을 국내총생산, GDP의 3.6% 이상으로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의 2.8%에서 0.8% 포인트 올려잡은 건데 중국 정부가 지난해보다 1조 위안, 170조 원을 빚을 내서 더 쓰겠다는 겁니다.

국채와 지방채도 4조 7천억 위안 이상을 발행하기로 해서, 기존 예산까지 합치면 우리 돈으로 총 1천조 원을 경기 부양에 투입할 전망입니다.

중국 정부는 특히 인공지능, AI 기술이나 차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등 이른바 디지털 인프라 확충에 나서고, 내수 활성화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화정책도 신중한 기조에서 좀 더 유연성을 추구하겠다면서 금리 인하의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이 정도면 경기 부양을 위해 모든 조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건데 성장률 목표치를 내지 못할 정도로 전망은 불투명합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올해 도시 실업률이 지난해 목표치 5.5%보다 높은 6%가 될 걸로 예상했습니다.

또 새 일자리 900만 개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이것도 지난해 목표치 천100만 명보다 낮춰 잡은 겁니다.

미국과의 갈등도 문제인데, 리커창 총리는 오늘 전인대 보고에서 지난 1월에 체결된 1단계 무역 합의를 이행하겠다고 직접 밝혔습니다.

외국 기업들에 더 개방적인 환경을 만들고 중국 내 산업과 공급사슬이 유지되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오늘 전인대 전체회의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을 비롯한 권력 지도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참석자는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아울러 어제 정협 개막식 때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희생자를 위한 묵념을 하고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522175014851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