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윤 “미북 실무협상, 빠른 시일 내 개최될 것…‘잠정 합의’ 나올 가능성”

앵커: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다음 주 예정된 유엔 총회 이후 빠른 시일 내에 개최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북 실무협상을 이끌었던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윤 전 대표는 20일 북한 비핵화 방안 등을 논의하는 국제학술회의에서 미북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유엔 총회 이후 빠른 시일 내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미북 양측 모두 협상을 재개할 내부적 필요를 갖고 있는 만큼 실무협상이 조만간 재개될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제74차 유엔 총회가 지난 17일 개막한 가운데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총회의 핵심 행사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됩니다.

윤 전 대표는 미북 정상 모두 하노이 회담 때와 같은 실패를 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향후 있을 미북 간 실무협상에서 ‘잠정 합의’가 도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저는 미국과 북한이 조만간 합의에 도달할 것이라는 것에 낙관적입니다. 이는 최종 합의가 아닌 ‘잠정 합의’의 형태일 겁니다. 하지만 북한이 정말 비핵화를 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낙관적이지 않습니다.

또한 미북 간 실무협상이 실질적 진전을 거둬 3차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하노이 회담’에서 논의된 의제 외 추가 조치들에 대한 합의가 관건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미국의 경우 향후 협상에서 영변 핵시설의 전면적 폐기를 비롯한 실질적인 핵동결, 비핵화 이행방안 등을 북한에 요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실질적인 핵동결이란 모든 핵 물질과 핵 무기 생산 중단, 영변 이외 모든 핵시설에 대한 신고와 사찰을 의미한다고 윤 전 대표는 설명했습니다.

반면 북한은 제재 일부 완화와 안전보장, 종전선언, 연락사무소 설치 등을 미국에 요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윤 전 대표는 미북이 향후 협상에서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정의와 최종 상태, 구체적 이행 과정을 모두 포함한 비핵화 이행방안에 대해 반드시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정인 한국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도 미북 간 실무접촉이 2~3주 안에 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문 특보는 이날 열린 또 다른 국제학술회의에서 미국과 북한이 최근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신호를 서로 주고받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경질과 관련해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관계에 대한 정치적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문 특보는 다만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되더라도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둘러싼 입장 차이를 좁히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미국이 강선 등 최소 세 곳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비밀 핵시설에 대한 신고와 폐기를 북한에 요청할 가능성이 크지만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가 북한을 만족시킬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겁니다.